[취재後] 탈북민 월북한 연미정 배수로 튼튼해졌다
상태바
[취재後] 탈북민 월북한 연미정 배수로 튼튼해졌다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10.12 14:49
  • 댓글 0
  • 트위터 423,68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멍 뚫린 육중한 철책으로 견고하게 고정
성인 남성 몇 명이 뜯거나 구부릴 수 없어
연미정에서 탈북민이 지나간 유도 등 보여
탈북민 김씨가 월북한 통로인 강화 연미정 배수로가 튼튼하게 바뀌었다. 사진=양승진 기자
탈북민 김씨가 월북한 통로인 강화 연미정 배수로가 튼튼하게 바뀌었다. 사진=양승진 기자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강화 연미정 배수로를 통해 월북자가 발생한 이후 이곳은 어떻게 조치했을까.

12일 찾은 연미정 배수로는 구멍 뚫린 육중한 철책으로 문을 닫아 아주 견고하게 바뀌어 있었다.

이날 일반인 관광객 몇 명이 탈북민이 월북한 곳이라며 둘러보는 모습이 보였다. 한 관광객은 어 배수로가 제대로 닫혀 있네하며 가족들에게 배수로를 설명했다.

길 옆 초소로 통하는 문 아래 쪽에 있는 배수로는 성인 남성 몇 명이 힘을 주고 잡아 뜯거나 구부릴 수 없게 탄탄하게 만들어 놓았다.

배수로 입구는 육중한 철재로 문을 달아 견고해졌다. 사진=양승진 기자

탈북민 김씨(24)는 지난 718일 오전 218분께 택시를 타고 연미정 인근에 하차한 후 234분께 연미정 인근 배수로로 이동해 246분 한강에 입수했다고 합참이 확인했다.

배수로의 경우 이중 장애물이 있긴 하지만 철근 장애물이 낡고 일부 훼손돼 보통 체구의 사람이 통과 가능한 상황이었다는 게 합참의 설명이다.

한강에 입수한 이후 조류를 이용해 북한 지역으로 향하기 시작한 김씨는 340분께 유도를 지나 오전 4시께 북한지역 탄포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탈북민 김씨의 월북 직후 연미정 배수로 모습. 사진=시사주간 DB

김씨가 연미정 소초 인근에서 한강에 입수 후 북한 땅에 도착하는 전 과정은 군의 근거리 및 중거리 감시카메라 5, 열상감시장비(TOD) 2회 등 총 7차례 포착됐다.

합참은 재발 방지를 위해 민간인 접근이 가능한 철책 직후방 지역을 일제 점검하고, 전 부대 수문과 배수로를 점검해 경계취약요인에 대해 즉시 보강대책을 수립했다.

연미정에서 보면 탈북민 김씨가 지나친 유도와 북한지역 탄포가 빤히 보인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