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김봉현 폭로 사실이면 정치검사의 정치공작 수준”
상태바
김태년 “김봉현 폭로 사실이면 정치검사의 정치공작 수준”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0.10.22 11:49
  • 댓글 0
  • 트위터 422,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라임 사태 핵심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입장문과 관련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그의 폭로가 사실이라면 일부 정치검사의 짜맞추기 표적수사는 수사가 아닌 정치공작 수준”이라 비판하고 나섰다.

김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서 열린 민주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 참석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일부 타락한 특수부 검사의 부패와 사익 추구를 엄벌해야 한다”며 “폭로가 사실이라면 일부 검사의 수사가 여당을 표적 삼아 정치공작으로 기획됐음을 보여준다. 무소불위 검찰의 타락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 말했다.

이어 “검찰은 개혁으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은 진짜 검찰개혁의 출발”이라고 공수처 출범 및 검찰개혁 의지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을 향해 “더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26일까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추천 명단을 제출해달라”며 “민주당은 진정한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26일 이후 공수처법 개정에 착수해 최대한 빨리 공수처를 출범시킬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