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5일은 ‘독도의 날’...북한도 “우리민족 영토”
상태바
10월 25일은 ‘독도의 날’...북한도 “우리민족 영토”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10.25 09:31
  • 댓글 0
  • 트위터 422,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의 날’ 맞아 사진-UCC 등 공개
‘나라길 시작점’ 영상에 독도 ‘선명’
‘독도는 우리민족 불가분리의 영토’
하늘에서 내려다 본 독도. 사진=시사주간DB
하늘에서 내려다 본 독도. 사진=시사주간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1025일은 독도의 날이다.

독도의 날은 고종이 19001025일 대한제국 칙령 제41호에 독도를 울릉도 부속 섬으로 제정한데서 유래한다. 이 날을 기념하기 위해 민간단체에서 1025일을 독도의 날로 정하고 기념행사를 하지만 공식 국가기념일은 아니다.

북한은 독도를 어떻게 인식하고 있을까.

독도는 조선민족의 분열할 수 없는 영원한 영토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NEW DPRK’독도의 날을 앞둔 24일 중국 웨이보에 이같이 올리고 미국인들은 일본을 도랑의 쥐라며 사진 두 장을 올렸다.

일본을 쥐로 표현한 북한 대외선전매체. 사진=NEW DPRK
일본을 쥐로 표현한 북한 대외선전매체. 사진=NEW DPRK

대외선전매체 ‘dprk today’도 이날 공개한 UCC ‘그 밤을 못 잊어에서 한반도 지도를 공개하며 나라길 시작점을 조명했다.

북한의 나라길 시작점은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해 열병식이 열린 김일성광장 주석단 아래 중앙에 있다. 이곳에 한반도 전도가 그려져 있고 제주도, 울릉도, 독도가 선명하게 보인다.

북한은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의 입장과 크게 다르지 않다.

북한 김일성 광장 아래 주석단 중앙의 '나라길 시작점' 한반도 지도를 빛으로 수 놓았다. 사진=dprk today
선명하게 찍혀 있는 울릉도와 독도. 사진=dprk today
'나라길 시작점'의 독도. 사진=dprk today

북한은 독도를 그 누구도 침범할 수 없는 우리 민족의 신성한 영토이며 역대 일본 정부와 국제 협약에 의해 영유권이 확인된 우리 민족의 고유 영토라고 정의하고 있다. 또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서는 파렴치한 만행, 우리 민족의 존엄과 주권에 대한 노골적 침해행위라고 여기고 있다.

특히 북한에서는 독도문제는 과거 일본의 조선 침략 정책과 식민지에 대한 사죄와 배상 문제일 뿐이어서 본질적으로 일본이 주장하고 있는 영토문제로서의 독도문제라는 말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 또한 독도문제는 국제사법재판소의 재판에 의해 해결될 수 있는 성격의 문제도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올해 619독도는 우리 민족의 영원한 불가분리의 영토이다라는 논평을 발표하면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황당하기 그지없는 궤변이자 위험천만한 침략 정책의 발로라고 비난했다. 이어 독도는 영원히 조선 민족의 땅이며 일본의 영토 강탈 책동은 멸망을 앞당기는 자살행위라고 강한 비난을 퍼부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