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바꾼 일상] ⑫ 달라진 '직장생활 풍속도'…업무 명확·효율성↑
상태바
[코로나19가 바꾼 일상] ⑫ 달라진 '직장생활 풍속도'…업무 명확·효율성↑
  • 이보배 기자
  • 승인 2020.10.30 16:03
  • 댓글 0
  • 트위터 422,09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택근무 증가, 회의 빈도 감소 등 '일의 과정' 변화 
직장상사 모호한 업무지시 줄어…'업무 만족도' UP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직장생활 전반에도 유례없는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자의반, 타의반으로 근무환경을 바꾼 회사들이 많아졌고, 항상 논의에서만 그쳤던 재택근무도 현실화됐다. 또 회의의 빈도와 시간이 줄어들면서 대면 접촉보다 이메일과 메신저 등 비대면 소통방식을 지향하는 사업장이 많아지는 등 변화가 뚜렷하다.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변화된 직장생활의 모습은 과연 향후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도 지속될 주 있을지 궁금해진다. <편집자주>

코로나19 사태 이후 재택근무가 늘고 회의 빈도가 줄어드는 등 직장생활 풍속도가 달라지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셔터스톡
코로나19 사태 이후 재택근무가 늘고 회의 빈도가 줄어드는 등 직장생활 풍속도가 달라지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셔터스톡

[시사주간=이보배 기자]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는 최근 전국 만 19세부터 59세까지 남녀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포스트코로나 시대 직장인의 '일의 과정'에 관련한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를 겪으면서 근무형태와 근무시간, 사내 소통방식 등 직장생활 전반에 걸쳐 여러 가지 눈에 띄는 변화가 생긴 것이 확인됐다. 

먼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한 올해 2월 이후 직장인 10명 중 3명 정도(30.3%)가 '재택근무'를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확신 이후 재택근무 경험 유무. 사진=엠브레인
코로나19 확신 이후 재택근무 경험 유무. 사진=엠브레인

지금까지 재택근무 도입과 관련, 항상 논의 단계에 그쳤던 것을 감안하면 코로나19 사태가 직장인들의 근무형태에 큰 영향을 끼쳤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다만, 2월 이후 계속해서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는 직장인은 2.7%로 소수에 불과했다. 

이와 관련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경험이 영구적인 근무형태의 변화로 이어질지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출퇴근 시간 및 근무시간에도 부분적인 변화가 감지됐다. 직장인 10명 중 2명 정도가 출퇴근 시간과 총 근무시간에 변화가 있었다고 답한 것. 

'출근시간'의 경우 전체 응답자의 19%가 올해 2월 코로나19 확산 이후 이전 대비 빨라졌거나(5.9%) 늦어졌다(6.5%)는 응답과 자유로워졌다(6.6%)는 응답이 고르게 나왔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인파가 붐비는 출퇴근 시간을 피할 수 있도록 유연근무제를 도입한 회사가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이 같은 출근시간의 변화가 지속될 것 같은지를 묻는 질문에는 '코로나19 종식까지만 계속될 것 같다'는 답변(45.3%)이 '종식 이후에도 지속될 것' 이라는 답변(36.8%)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출퇴근 시간 및 근무시간의 변화보다 두드러진 특징은 직장 내 '소통방식'의 변화였다. 무엇보다 직장 내 '회의 방식'에 변화가 생겼다. 

코로나19 사태로 기업과 관공서 등에서 재택근무가 증가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사태로 기업과 관공서 등에서 재택근무가 증가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뉴시스

직장인의 40.8%가 코로나19 확산 이후 회의 방식에 변화가 있었다고 응답했고, 31.2%는 '회의 빈도와 시간이 모두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이어 '회의 빈도는 감소하고 시간은 증가했다'(5.4%), '회의 시간은 감소하고 빈도는 증가했다'는 응답도 4.2%를 차지했다. 

특히, '회의 빈도와 시간이 모두 감소했다'는 변화는 중장년층(△20대 26% △ 30대 26% △40대 35.2% △50대 37.6%)과 부장 이상 직급 (△평사원 26.3% △대리급 25%△ 과·차장 36.7% △부장·팀장 40.5% △임원·대표 40.4%)에서 보다 많이 체감 했다. 

회의뿐만 아니라 일상적인 소통 방식에서도 변화가 있었다. 직장인 10명 중 3명 정도가 메신저나 이메일을 통해 직장 동료와 소통하고(27.9%), 상사와 소통하는(26.85) 빈도가 늘었다고 응답한 것. 

이 같은 업무 소통 방식의 변화는 직장인들에게 어느 정도 만족감을 주고 있을까. 전체적인 업무과정 변화 평가는 '부동의' 의견이 더 많았지만 항목별로 '동의한다'는 직장인이 포진해 의미를 더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직장생활 및 업무과정 변화 평가. 사진=엠브레인
코로나19 확산 이후 직장생활 및 업무과정 변화 평가. 사진=엠브레인

△직장상사와 얼굴을 마주보며 얘기하는 시간이 줄어 만족스럽다(34.2%) △메신저나 이메일 소통 비중 늘어 만족스럽다(28.8%) △회의나 보고 줄어들어서 좋다(35.5%) △직장상사의 모호한 업무지시가 줄었다(29.5%) 등 코로나19 확산 이후 높아진 '비대면 소통'에 만족감을 느끼는 직장인들이 눈에 띈다. 

엠브레인 측은 "전반적으로 '재택근무 경험자'가 비대면 소통에 만족감을 느끼고, 업무의 명확성과 효율성이 높아졌다는 데 공감하고 있었다"면서 "재택근무를 하면 직원들이 열심히 일하지 않을 것이라는 경영진의 일반적인 생각과는 달리 재택근무가 효율적인 성과를 가져온다는 해석을 가능케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조사는 지난 6월18일부터 23일까지 전국 만 19세부터 59세 남녀 직장인 1000을 대상으로 표본추출법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자의 87.4%가 내근이 많은 직장인으로 확인됐다. SW 

 

lbb@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