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尹-秋 사태에 “법무부가 망나니 칼춤판 됐다”
상태바
안철수, 尹-秋 사태에 “법무부가 망나니 칼춤판 됐다”
  • 현지용 기자
  • 승인 2020.11.26 13:56
  • 댓글 0
  • 트위터 414,6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총장 직무배제·징계청구에 대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초유의 직권남용을 저질렀다. 법무부가 망나니 칼춤 추는 난장판 나이트클럽이 됐다”고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안 대표는 26일 오전 국회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추 장관은 신데렐라에게 왕자를 뺏긴 계모의 딸처럼 윤 총장에게 심술을 부리다, 검찰총장 징계 요구와 직무배제라는 초유의 직권남용을 저질렀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이게 그토록 대통령께서 만들고 싶다던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실체다. 지금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폭정, 그리고 폭주가 ‘가정맹어호(苛政猛於虎, 가혹한 정치는 호랑이보다 무섭다)’, 바로 국민 잡아먹는 호랑이와 조금도 다를 바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불리하면 침묵하고 유리하면 광 팔고, 생색낼 땐 나서고 비난 앞엔 숨는 대통령 앞에 국민은 절망한다”면서 “팥쥐 문제가 아닌 팥쥐 엄마가 문제다. 책임도 팥쥐 엄마가 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비유하기도 했다.

더불어 “추 장관의 망동은 이 정권이 진짜 적폐세력임을 선언한 것이다. 일 저질러놓고 숨는 것은 지도자가 아니다”라면서 “친문(親文) 표가 급해 오버하는 당 대표와 홍위병들 뒤에 숨지 마시라. 국정 파탄의 몸통, 난장판 정치의 최종 주역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국민에게 사과하고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사태’들에 대해 책임 있게 말해 달라”고 말했다. SW

h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