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尹 징계 논란 “마녀라 인정해도, 부인해도 죽는 재판”
상태바
안철수, 尹 징계 논란 “마녀라 인정해도, 부인해도 죽는 재판”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0.12.03 11:11
  • 댓글 0
  • 트위터 414,8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논란 및 공세를 유럽 중세의 마녀재판으로 빗대며 “마녀라 인정해도 죽고, 아니라 부인해도 죽는 황당한 재판”이라 말했다.

안 대표는 3일 오전 국회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윤 총장에 대한 징계 논란을 보면서 저는 이런 마녀재판을 떠올렸다. 살아있는 권력에 엄정하면 총장 윤석열이 죽고 권력의 눈치를 보면 검사 윤석열이 죽는, 결론을 정해놓고 하는 문재인식 마녀재판이 바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앞세운 징계 요구”라 강력 비판했다.

이어 “마녀재판에서 불타 죽은 수많은 사람 중 진짜 마녀는 단 한 명도 없었듯, 윤 총장 역시 무고하다는 걸 추 장관과 정권의 몇몇 충견들 빼고는 모두가 알고 있다”면서 “그런데도 청와대와 추 장관은 징계를 떠안은 법무부 차관이 사퇴하자, 하룻밤 만에 새 차관을 임명하는 해괴한 일까지 벌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당성 없음이 확인된 윤 총장 징계 요구는 즉시 철회돼야 한다. 이러한 부당함을 바로잡고 난장판을 수습할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며 “추 장관이 벌인 난장판 속 법무부와 검찰은 어용 검사와 진짜 검사가 설전까지 벌어지면서 콩가루 집안이 됐다”고 독설을 날렸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