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바이든 건강 안 좋아...해리스 1년 내 대통령될 것”
상태바
北, “바이든 건강 안 좋아...해리스 1년 내 대통령될 것”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12.07 09:37
  • 댓글 0
  • 트위터 414,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 로니 잭슨 전 보건의사가 진단
내년 79세...미국 역사상 최고령대통령
중국에서도 “약체대통령 면치 못할 것”
바이든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1년 안에 해리스가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NEW DPRK
바이든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1년 안에 해리스가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바이든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해리스가 1년 안에 대통령 될 것.”

북한 대외선전매체 ‘NEW DPRK’7일 중국 웨이보에 백악관의 로니 잭슨 전 보건의사는 바이든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고 판단했고, 취임하면 해리스가 대통령이 되는 데 1년도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게시했다. ​​​​

 

이와 관련 진찬룽(金燦榮)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부원장은 5일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가 개최한 신종 코로나 시대의 세계: 위기 국면과 변화 국면주제의 세미나에 참석해 바이든 시대 미·중 관계를 전망하는 자리에서 차기 미 대통령으로 조 바이든이 취임하면 약체 대통령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찬룽 교수는 바이든은 나이가 많고 건강도 좋지 않은데다 취임하면 많은 제약에 부닥치는 약세 대통령이 될 것으로 큰 기대를 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달 29일 반려견과 놀다 발목에 금이 가는 부상을 당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가 중국 웨이보에 올린 바이든 건강상태 게시물. 사진=NEW DPRK
북한 대외선전매체가 중국 웨이보에 올린 바이든 건강상태 게시물. 사진=NEW DPRK

AP통신은 엑스레이 촬영을 하러 가는 바이든 당선인은 눈에 띄게 절뚝거리며 걸었다고 보도했다. 맨 처음 병원에서 엑스레이를 촬영한 결과 골절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정밀 검사를 위해 추가로 촬영한 CT에서 실금이 발견됐다고 CNN은 보도했다.

외신들은 바이든 당선인이 대통령으로 취임하는 내년에 79세가 되는 만큼 그의 건강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이 내년에 취임한다면 미국 역사상 최고령 대통령이 된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새 정부의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하비에르 베세라(62) 캘리포니아주 법무장관을 지명할 것이라고 뉴욕타임스(NYT)6(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정권 인수 작업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당선인이 최근 며칠간 고심한 끝에 베세라를 가장 적합한 보건장관 후보로 낙점했다고 전했다.

멕시코 이민자 출신 모친을 둔 베세라는 바이든 정부의 초대 법무장관 후보군에도 속했던 인물이다. 로스앤젤레스를 대표하는 12선 하원의원 출신으로 의원 시절 세입위원회의 첫 라틴계 의원으로 활동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