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변이 바이러스에 영국 왕따신세...'사재기 행렬'
상태바
北, 변이 바이러스에 영국 왕따신세...'사재기 행렬'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12.22 08:54
  • 댓글 0
  • 트위터 414,67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 십 개 국가서 영국발 항공편 금지 조치
크리스마스 앞두고 벌써부터 사재기 조짐
쌀 등 필수품 구입 제한 또 시행될 가능성
코로나 변이 출현으로 영국이 국경봉쇄에 나서자 시민들이 식료품 사재기 행렬을 보이고 있다. 사진=New Dprk
코로나 변이 출현으로 식품공급에 문제가 있을 것으로 본 영국 시민들이 식료품 사재기 행렬을 보이고 있다.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유럽 여러 나라의 국경 폐쇄로 식품공급 체인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영국에서는 날이 밝기도 전에 슈퍼마켓에서 줄을 서 사재기를 하고 있다.” ​​​​

북한 대외선전매체 ‘New Dprk’22일 중국 웨이보에 이같이 올리고 영국에서 감염력이 최대 70%나 높은 변이 바이러스 출현으로 식료품 사재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며 사진 9장을 올렸다.

사진은 전 세계 수 십 개 국가들이 영국발 항공편과 물류 운송 등을 중단해 새벽부터 줄을 서 있는 사람들과 텅 빈 매대 등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와 관련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런던과 남동부 지역에서 코로나19 변이가 확산하자 일부 지역의 코로나19 경계 단계를 3단계에서 4단계로 상향하고 전면 봉쇄에 들어갔다고 21(현지시각) 밝혔다.

또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벨기에,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루마니아 등 유럽 국가들과 이스라엘,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등 중동과 중남미 등 수 십 개국이 이날 영국발 항공편 금지 조치를 발표했다.

줄을 길게 늘어선 영국 시민들. 사진=New Dprk
새벽부터 늘어선 영국 시민들. 사진=New Dprk
줄을 길게 늘어선 영국 시민들. 사진=New Dprk
줄을 길게 늘어선 영국 시민들. 사진=New Dprk
길게 줄을 늘어선 영국 시민들. 사진=New Dprk
텅 빈 식료품 매대. 사진=New Dprk
감자 외에 매대가 비어 있다. 사진=New Dprk
박스만 쌓여 있는 식료품 매대. 사진=New Dprk
휴지도 사재기 품목에 올랐다. 사진=New Dprk
양상추 매대도 거의 비어 있다. 사진=New Dprk

특히 프랑스는 여행객을 제한하는 항공편 금지 뿐 아니라 식료품 등 화물 운송도 금지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식료품 공급 차질을 우려한 영국 시민들이 벌써부터 식료품 사재기에 들어갔다.

한 영국 시민은 트위터에 새벽 550분 슈퍼 앞에 도착했다는 글과 함께 이미 많은 시민들이 줄을 서 있는 사진을 올렸다.

시민들은 슈퍼 진열대에 쌀, 밀가루 등이 동난 사진을 올리며 앞서 시행된 필수품 구입 제한이 또다시 시행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우려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사재기를 막기 위해 휴지, , 밀가루 등을 필수품으로 지정하고 1인당 구입 개수 제한을 시행한 바 있다.

이같은 상황에 영국 식료품 업계 관계자는 "프랑스의 화물 운송 중단은 영국의 식량 공급에 심각한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영국은 프랑스 정부에 화물 운송 중단 조치를 철회할 것을 매우 긴급히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