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 수원 차세대 주거 중심지 기대
상태바
한화건설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 수원 차세대 주거 중심지 기대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0.12.23 13:45
  • 댓글 0
  • 트위터 420,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 조감도. 사진=한화건설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 조감도. 사진=한화건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한화건설이 2021년 1월,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193번지 일원(구 국세공무원교육원 부지)에 대단지 아파트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을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27층, 11개 동, 전용면적 64•84㎡, 총 1063가구 규모로 조성되는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은  지난해 런칭해 성공적으로 안착한 한화건설의 프리미엄 주거브랜드 '포레나'의 수원 원도심 첫 진출작이며, 전 가구가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평면으로 구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포레나 수원장안이 들어서는 장안구 일대는 서울 접근성이 우수하며 다양한 개발 호재까지 기대되는 곳이다. 인덕원과 동탄신도시를 잇는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이 2026년 개통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며, 지난 9월에는 장안구 이목동과 광교신도시를 잇는 수원북부순환로가 개통돼 교통 여건이 꾸준히 좋아지고 있다. 

또 새 아파트가 속속 공급됨에 따라 노후 이미지를 버리고 신흥 주거지로 주목받고 있다는 점도 특색이다. 2010년대부터 정자동을 중심으로 대규모 브랜드 단지가 연이어 공급됐으며, 이목동에는 주거시설, 공공도서관, 명문학원가 등이 구성되는 에듀타운 특화지구(이목지구)의 조성도 본궤도에 올랐다. 

여기에 이번 분양사업인 국세공무원교육원 부지개발사업을 비롯해, 장안1구역 재개발, 삼익아파트 재건축 사업도 진행되고 있어 수원의 차세대 주거 중심지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포레나 수원장안은 최근 개통된 수원북부순환로 파장IC를 비롯해 영동고속도로 북수원IC, 경수대로(1번 국도) 등이 인접해 있으며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북수원역’(가칭, 2026년 예정)도 단지 바로 앞에 들어설 예정이다. 

또 수일초•중, 이목중, 동원고, 동우여고, 경기과학고 등이 반경 약 1Km 내에 위치해 있어 학부모 수요의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며 장안구청, CGV, 홈플러스 등의 편의시설과 광교산, 정자문화공원, 만석공원 등도 이용이 가능하다.

포레나 수원장안에는 한화건설을 대표하는 포레나 브랜드의 최신 상품들과 IoT 시스템이 적용되었다. 단지 전반에 포레나 익스테리어 디자인을 적용해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하고 채광과 전망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남향 위주로 단지 배치를 하였으며, 입주민들이 자연과 조경을 음미할 수 있도록 이동 동선을 구성하였다. 

차별화된 커뮤니티시설도 관심을 받을 만 하다. 포레나 브랜드의 특성을 살린 메리키즈그라운드(어린이 놀이터), 바이탈 코트(야외 운동시설), 펫프렌즈파크(반려동물 놀이터) 등을 단지 내 공용 시설로 적용하였고, 2개 층으로 구성된 커뮤니티시설에는 트랙을 갖춘 체육관, 키즈카페, 골프연습장, GX룸, 스터디룸, 쿠킹랩 등 다채로운 입주자 시설이 지원된다.

세대 내부로 들어가면 기존 월패드로 제어했던 주차 및 보안시스템, 엘리베이터, 커뮤니티시설 등의 공용공간 예약 및 제어를 전용 스마트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가능하게 하였다. 또한 기존 아파트 대비 15cm 높은 천장고(2.45m/우물천장 2.6~2.63m)로 개방감을 주며, 세대 내부에는 LED조명을 적용하여 눈의 피로감을 덜었다. 

전 세대 ㄷ자형 주방가구와 호텔식 카운터형 세면대를 적용하였으며, 옵션으로 전동커튼, 고급 바닥재, 프리미엄 키친 패키지 등을 선택할 수 있다.

특히 한화건설은 "84㎡ 타입에 선택 가능한 ‘펫 프렌즈 인테리어 옵션’은 반려동물 특화 설계로서 최근 늘어나고 있는 ‘펫팸족’에게 많은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홍보관은 인계동 966-1(인계사거리 인근), 견본주택 내 운영하고 있으며 2021년 1월중 정식 오픈 할 예정이고, 입주는 2023년 9월 예정이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