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규약에 국방력 강화 명시...비서제 부활
상태바
北, 당규약에 국방력 강화 명시...비서제 부활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1.11 09:51
  • 댓글 0
  • 트위터 420,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대회 4개의정 가운데 9일까지 3개 매듭
10일 ‘당 중앙지도기관 선거’ 등 종료될듯
김여정-조용원 부부장 등 지위 상승 주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8차대회 사업총화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NEW DPRK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8차대회 사업총화를 보고하고 있다.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9일 진행된 당대회 5일차 회의에서 노동당 규약을 개정해 국방력 강화 내용을 명시했다. 5년 만에 비서제도 부활시켰다.

조선중앙통신은 108차 당대회에서 당 규약 개정에 관한 결정서가 채택됐다며 “(서문에)공화국 무력을 정치 사상적으로, 군사 기술적으로 부단히 강화한 데 대한 내용을 보충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통신은 당 규약에 조국 통일을 위한 투쟁 과업 부분에 강력한 국방력으로 근원적인 군사적 위협을 제압해 조선()반도의 안정과 평화적 환경을 수호한다는 데 대해 명백히 밝혔다고 전했다.

5년 만에 비서국을 부활시켰다.

통신은 각급 당 위원회 위원장, 부위원장 직제를 책임비서, 비서, 부비서로 하고 정무국을 비서국으로, 정무처를 비서처로 고쳤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67차 당대회에서 비서국을 정무국으로 바꾼 것을 5년 만에 되돌렸다.

당 정치국과 당중앙검사위원회의 권한을 추가하고 효율적으로 규정을 손질했다.

당 정치국 상무위원회에서 정치·경제·군사적으로 시급하고 중대한 문제를 결정하며 국가 중요 간부 임면 문제도 토의하도록 했다.

특히 정치국 상무위원이 위임을 받아 회의를 사회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현재처럼 김정은 당 위원장이 직접 사회하지 않아도 당 정치국 회의가 열릴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현재 5인 체제의 상무위원회가 확대되고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포함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은 또 당 검열위원회를 없애 그 기능을 당중앙검사위원회로 넘기고, 검사위가 재정관리 사업뿐만 아니라 당규율 위반행위 감독과 신소·청원 처리도 맡도록 했다.

북한은 지난 5일부터 8차 당대회를 진행하고 있으며 전날까지 4개 의정 가운데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 당 중앙검사위원회 사업총화 당 규약 개정 등 3개 의정을 마무리했다.

10당 중앙지도기관 선거등의 일정을 거쳐 당대회가 종료될 것으로 보인다.

선거 형식을 밟아 여동생인 김여정 제1부부장, 조용원 조직지도부장 등의 지위가 상승할지 주목된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