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대회 기념공연 12일 만에 마무리
상태바
北, 당대회 기념공연 12일 만에 마무리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1.25 09:26
  • 댓글 0
  • 트위터 418,1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막 첫날 김정은 위원장 등 관람
군민연합대회도 나선 끝으로 매듭
당대회 제시목표 학습·실천에 집중
북한 당8차대회 기념 공연인 '당을 노래하노라'가 12일간의 공연을 끝으로 마무리 됐다. 사진=조선중앙TV
북한 당8차대회 기념 공연인 '당을 노래하노라'가 12일간의 공연을 끝으로 마무리 됐다. 사진=조선중앙TV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은 노동당 8차 대회 기념공연을 12일 만에 마치면서 당 대회 관련 행사를 모두 마무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노동당 제8차 대회를 경축해 지난 13일에 첫 막을 올린 대공연 '당을 노래하노라'24일까지 평양체육관에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공연 개막 첫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비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 총리 등이 관람한데 이어 이후 12일에 걸쳐 평양시민들이 관객석을 채웠다.

공연은 타프춤(탭댄스)부터 무반주 합창, 기악, 무용, 집단체조 등 다양한 볼거리로 채웠고 무대뿐만 아니라 3면을 영상으로 채우는 북한식 3차원 다매체기술을 활용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당대회 기념공연이 열린 평양체육관. 사진=조선중앙TV
당대회 기념공연 포스터. 사진=조선중앙TV
당대회 기념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표를 확인하는 평양시민. 사진=조선중앙TV
당8차대회 기념 공연인 '당을 노래하노라'. 사진=조선중앙TV
북한 당8차대회 기념 공연인 '당을 노래하노라'. 사진=조선중앙TV
북한 당8차대회 기념 공연인 '당을 노래하노라'. 사진=조선중앙TV
북한 당8차대회 기념 공연인 '당을 노래하노라'. 사진=조선중앙TV

신문은 “10여 일에 걸쳐 연일 성황을 이룬 대공연을 평양시 안의 근로자들이 관람했다일심단결의 대화원을 성악과 기악, 무욕과 집단체조, 배경대와 조명의 변화무쌍한 조화로 펼쳐 보인 공연은 시종 관람자들의 격정을 자아냈다고 전했다. 각지에서 당대회 결정 관철을 강조하며 연달아 열리던 군민연합대회도 마무리된 것으로 보인다.

15일 평양시 군민연합대회가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것을 시작으로 19일 평안북도·황해북도·자강도·함경남도, 20일 평안남도·황해남도·강원도·남포·개성, 21일 함경북도·양강도·나선에서 대회가 진행됐다.

주요 시도에서 군민연합대회가 열린 뒤에는 김책·송림·순천·신포·삼지연시와 봉산·룡천·안악·장강·안변군 등에서 군중대회가 개최됐다. 이로써 북한은 이달 5일부터 한 달 가까이 이어지던 당대회 행사를 모두 마치고 앞으로는 당대회 제시 목표를 학습하고 이를 실천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전당의 각급 조직에서는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보고의 사상과 정신으로 모든 일군(간부)과 당원을 무장시키기 위한 학습을 집중적으로 조직하고 있다학습을 실천과 결부해 심도 있게 진행하는 것은 모든 부문·단위에서 새로운 승리를 쟁취하기 위한 출발점, 결정적 담보라고 덧붙였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