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존칼럼] 식상한 재래시장 어묵 정치
상태바
[공존칼럼] 식상한 재래시장 어묵 정치
  • 오세라비 작가
  • 승인 2021.01.25 09:48
  • 댓글 1
  • 트위터 387,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3일 남대문시장을 방문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낙연 민주당 대표, 우상호 민주당 의원(왼쪽부터)이 어묵을 먹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지난 23일 남대문시장을 방문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낙연 민주당 대표, 우상호 민주당 의원(왼쪽부터)이 어묵을 먹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시사주간=오세라비 작가] 정치의 계절이 돌아왔다. 정치인들이 어김없이 재래시장을 찾아서 어묵꼬치를 들고 먹는 사진들이 SNS에 올라오는 걸 보니 말이다. 지난 23일에는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들이 일제히 남대문시장을 찾았다. 

어째서 선거철만 되면 정치인들은 어묵, 호떡, 떡볶이 등을 먹는 사진을 연출할까. 이미 수십년째 보는 익숙한 광경이다. 그러나 이제는 정말 식상하다. 정치인들이 무리지어 재래시장을 찾아 어묵과 국물을 들이키는 모습을 언제까지 봐야 하나 싶다.   

재래시장을 방문했으니 맨 입에 그냥 다닐 수는 없고, 뭐라고 먹고 파 한 단이라도 사면 유권자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다는 계산이다. 게다가 어묵 등을 맛있게 먹는 사진은 꼭 기사에 나온다. 정치인이나 언론계나 마치 암묵적인 약속이라도 한 듯하다. 

그런데 현재 코로나로 인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시행되고 있다. 전국적으로 ‘5인 이상 모임 금지’ 대책이 이달 31일까지다.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들의 시장 방문 사진을 보니 어안이 벙벙하다. 아니, 저래도 된단 말인가? 후보자들을 수행하는 당직자, 인파가 시장 골목을 가득 메웠다. 게다가 어묵을 먹고 있는 후보들 사진을 보면 후보자 주위로 사람들이 빼곡히 둘러싸고 있다.

요즘은 식당을 가더라도 다들 개인접시를 사용하고 반찬은 개별적으로 따로 준비해서 먹는다.  코로나 때문에 개인위생에 얼마나 신경을 쓰는가. 개개인이 조심하니까 코로나19 확산세도 감소 국면에 접어들었다. 

그런데 시장 후보들은 예외인가 보다. 코로나 시국임을 감안해서 어묵이나 음식물 섭취는 삼가야 되는 게 맞다. 다닥다닥 붙어서 어묵 꼬챙이를 이것저것 만져가며 국물을 떠먹고 여럿이 사용하는 간장에 찍어먹는 영상을 보니 화가 난다.

코로나19는 정치인들은 피해가기라도 한단 말인가. 정치인들은 거리두기도 지키지 않고, 마스크 내리고 대화하고 그래도 된단 말인가. 국민들은 5인 이상 모임 금지로 인해 활동에 얼마나 제약을 많이 받고 있는지 아는지 모르는지 정치인들은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는 걸로 보인다. 

시장 후보들이 재래시장을 방문한 후에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기라도 하면 제일 먼저 방문한 시장 상인들이 피해를 본다. 정말 무신경한 행위가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 자신들의 정치만 중요하고 시장 상인들의 건강은 등한시 여겨도 되는가. 어묵 몇 꼬치 먹어준다고 무슨 도움이 될까. 시장 상인 입장에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니 그저 팔 수 밖에  없겠지만 코로나 시국에 정치인들이 먼저 자제해야 한다.

재래시장을 방문했다고 꼭 어묵, 튀김을 먹어야 하는 건 아니다. 좀 더 진일보한 방식으로 다가갈 수는 없을까. 서울시정에 바라는 의견함을 가지고 다니면서 받는 다던가, 재래시장 운영에 있어 개선할 점을 설문지를 돌리는 방법, 장사를 하면서 애로 사항을 수집하는 등 꼭 음식을 사먹지 않아도 방법을 달리해서 접근하면 좋지 않을까.

한 철 메뚜기 떼처럼 우르르 몰려와서 한바탕 휘저어놓고 떠나면 재래시장 상인들에게 결코 좋은 소리도 못 듣는다. 상대 후보에게 세를 과시하는 것도 아니고, 진정으로 시장 상인들에게 표를 얻고 싶으면 이제는 발전된 아이디어로 방문해야 한다.

정치인들이 선거철만 다가오면 어묵꼬치 들고 입안에 우겨넣는 모양새 정말 식상하다. “코로나 시국에 왜 저래? 코로나가 사람 가려가며 감염 되나봐.”  다들 한마디씩 한다. 제발 어묵 정치 개선 좀 하자. 언제까지 봐야 하는지, 이번에는 정말 화가 난다. 

정치인들이 시장 도는 걸 보니 선거철이 오긴 왔나 보다. SW

murphy80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사주간 2021-01-26 09:26:47
아주 톡톡 쏘는 기사네요. 엣지 있어요. ㅎㅎ. 촌철살인이라고나 할까요. 건투를 빕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