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MB 정부 국정원 인사 사찰 의혹, 관련 문건 공개해야"
상태바
민주당 "MB 정부 국정원 인사 사찰 의혹, 관련 문건 공개해야"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1.27 16:15
  • 댓글 0
  • 트위터 417,0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7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인사 사찰 의혹과 관련해 관련 문건의 적극적 공개를 박지원 국정원장에게 요청하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것이 사실이면 이명박 정부는 국정원을 통해 정치사찰을 자행한 것이다. 돌이켜 생각하면 댓글공작 등 선거개입까지 자행한 이명박 정부와 국정원닝 무엇을 못했을까 싶기도 하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방송 장악,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 그동안 드러난 사실이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는 점이 참담하다.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가 그대로 묻히게 놔둘 수 없다"면서  "국정원은 철저한 정보공개를 통해 민간인 불법사찰 진실을 규명하는 데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박지원 국정원장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힌 만큼 국정원의 적극적인 관련 문건 공개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염태영 최고위원은 "나도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사찰 대상 중 한 명이었다"고 밝히면서 "국정원 정보 공개가 시민단체의 일반 절차에 의해 공개됐다는 것은 평가할만 하나 중요한 내용을 지우거나 문서 제목을 특정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공개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은 미흡하다. 자체 검열로 공개 수위를 정하고 껍데기 뿐인 내용을 공개한다면 개혁은 시늉에 그치고 말 것"이라고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