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민 26%만 전기사용...휴대폰 가입자 382만명
상태바
北 주민 26%만 전기사용...휴대폰 가입자 382만명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2.07 10:34
  • 댓글 0
  • 트위터 416,69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중앙정보국 ‘월드 팩트북’
시골지역 전기사용은 11%에 불과
운항 등록 여객기 4대-상선 261대
중국 단둥에서 본 신의주 전기사정. 2018년 9월 촬영. 사진=시사주간 DB
중국 단둥에서 본 신의주 전기사정. 2018년 9월 촬영.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 주민 중 26%만 전기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미국 중앙정보국(CIA) ‘월드 팩트북에 따르면 북한 주민의 전력 접근성(총인구 가운데 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인구 비율)2019년 기준 26%에 불과하다. 시골 지역의 경우 11%, 도시 지역의 전력 접근성은 36%였다.

전력 생산량은 1657000h(2016), 소비량은 1389000h로 추정된다. 원전과 재생에너지 의존도는 0%였고 화력 및 수력 발전이 각각 45%, 55%를 차지했다.

북한의 이동통신 가입자 수는 2019년 기준 3821857명으로 추정됐다. 인구 100명당 14.98명꼴이다. 이는 과거 IBK 북한경제연구소의 추정치인 600만명(201812월 기준)에 비해 크게 적은 수준이다.

지난해 기준 운항 등록 여객기는 4, 상선은 261(벌크선 8·컨테이너선 5·화물선 187·유조선 32·기타 29)로 나타났다.

북한 인민군 병력은 2019년 기준으로 110120만명이며 이 가운데 공군은 1112만명, 해군은 6만명, 포병은 1만명, 그 외는 육군으로 추산했다.

2015년도 실질 국내총생산(GDP)400억 달러, 전년 대비 성장률은 -1.1%로 세계 201위 수준이었다. 인구 1인당 GDP1700달러, 한화로 약 191만원이다.

북한 경제는 2017년과 2018년 역 성장했으며,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수해가 겹치면서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을 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CIA는 과도한 군비 지출과 핵·미사일 개발 등으로 북한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CIA북한은 만성적인 경제 문제에 직면해 있으며 산업 자원이 거의 수리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대규모 군비 지출과 탄도미사일·핵 개발은 투자와 민간 소비에 투입해야 할 자원을 심각하게 전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