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아웅산 수치 접촉 거절 당했다”
상태바
미 국무부 “아웅산 수치 접촉 거절 당했다”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2.10 08:35
  • 댓글 0
  • 트위터 417,0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대외선전매체, 중국 웨이보에 게시
美 미얀마 국민 평화적 시위권리 지지
섣부른 제재땐 군부 중국에 유착 우려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미얀마 국민들이 아웅산 수치 사진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미얀마 인터넷 캡처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미얀마 국민들이 아웅산 수치 사진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미얀마 인터넷 캡처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우리는 공식, 비공식 채널을 통해 아웅산 수치에게 접촉하려고 했지만 거절당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NEW DPRK’9일 중국 웨이보에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의 브리핑을 인용해 이 같이 게시했다.

이와 관련 미 국무부는 8(현지시간) 미얀마 군부 쿠데타로 가택연금 중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은 버마(미얀마) 국민과 연대한다미얀마 국민들이 평화적으로 집회할 권리와 선거에 의해 선출된 민주정부를 위해 평화적으로 시위할 권리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미얀마 군부가 대중 집회를 제한한다는 발표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얀마 군부는 5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고 최대 도시 양곤을 포함해 각지에 야간 통행 금지령을 내렸다.

민 아웅 흘라잉 군 총 사령관은 이날 첫 TV 연설에서 과거 군사정권기보다 민주적인 군부를 약속하고 새로 선거를 하겠다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결코 지켜지지 않을 약속이라며 미국은 정당하게 선출된 버마 국민의 지도자와 함께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얀마 군부와 역사적으로 가까운 중국을 향해서도 쿠데타를 규탄하는 민주주의 국가들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조 바이든 대통령도 미얀마 문제와 관련해 군부가 퇴진하지 않으면 새로운 제재를 검토하겠다고 압박했다고 AFP는 전했다.

하지만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섣부른 제재를 가할 경우 군부가 더욱 중국에 밀착해 제재 효과가 무의미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관측도 대두된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