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대중 정부 이후 현재까지 사찰 정보, 일괄 동시 공개하라"
상태바
국민의힘 "김대중 정부 이후 현재까지 사찰 정보, 일괄 동시 공개하라"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2.24 15:28
  • 댓글 0
  • 트위터 414,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을 하는 조태용(왼쪽),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기자회견을 하는 조태용(왼쪽),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국민의힘이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해 "민주당과 국정원의 정치개입 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김대중 정부 이후 현재까지의 사찰 정보를 일괄 동시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정보위원들인 하태경, 조태용 의원 등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의 흑역사 청산을 위해서는 김대중 정부 이후의 모든 불법 사찰 정보를 공개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위원들은 "김대중 정부 때는 불법 도감청 문제로 국정원장 두 명이 징역형을 선고받았고, 참여정부 때는 기자 통화 내역 사찰 논란이 있었다. 국정원의 불법 사찰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면서 "국정원 업무보고 때 박지원 원장이 '불법사찰을 한 정권도 나쁘지만 이를 정치적으로 활용할 문재인 정부 국정원이 아니다'라고 했는데 박 원장이 스스로 말한 것처럼 만약 민주당과 국정원이 그들이 원하는 정보만 공개한다면 스스로 정치 개입을 하고 있다고 자인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태경 의원은 전날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원 서버에 보관된 불법사찰 문건이 약 20만건으로 추정된다"고 한 것에 대해 "본인의 추정이다. (개인 파일을) 다 열어보기 전에는 불법사찰 정보인지 아닌지 모른다. 불법사찰의 개념을 너무 과잉확대 적용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