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영선 네거티브에만 올인, 준비 안 되어 있다 각인"
상태바
국민의힘 "박영선 네거티브에만 올인, 준비 안 되어 있다 각인"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3.30 14:56
  • 댓글 0
  • 트위터 414,69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사진=뉴시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국민의힘이 30일, 전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TV토론에 대해 "박영선 후보는 오로지 지겨운 네거티브에만 올인했다"고 비판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박 후보는 본인이 서울시장 후보인지, 방송기자인지 스스로 헷갈리는 모습을 보였다. 어제 토론을 보신 시민들께서는 누가 준비된 서울시장인지 확실히 판단하셨으리라 짐작한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박 후보가 무엇을 위해 출마했는지, 또 서울의 미래를 위해 가진 비전은 무엇인지는 전혀 알 수 없었고 서울시장을 맡을 준비가 전혀 되지 않았다는 사실만 시청자들께 확실하게 각인시켰다"면서 "네거티브에만 매달리다 보니 정작 본인 공약은 제대로 숙지하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또 박 후보가 2011년 보궐선거와 이번 보궐선거의 의미가 같다는 발언을 겨냥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결과에 책임을 진 사퇴로 치른 보궐선거와 추악한 권력형 성범죄로 황망히 치러야 할 보궐선거가 어떻게 같은가"라며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N차 가해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