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총기 관련 새로운 행정조치 마련한다
상태바
바이든, 총기 관련 새로운 행정조치 마련한다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1.04.08 07:22
  • 댓글 0
  • 트위터 414,7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령총(ghost guns)’ 배경조사 등 포함
총기안전옹호단체와 협의
사진=AP/뉴시스
사진=AP/뉴시스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조 바이든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총기 관련 새로운 행정조치를 발표할 계획이다.

백악관 관계자는 7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데이비드 치먼을 차기 미국 주류·담배·화기 단속국(ATF) 국장으로 지명할 것이며 이때 새로운 행정조치도 함께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치먼은 2011년 총에 맞은 이후 총기규제 옹호자가 된 전 민주당 의원 게비 기퍼즈가 이끄는 조직인 기퍼즈(Giffords)에서 수석 정책 고문으로 일하는 전 ATF 요원이다.

바이든은 기존 총기법을 강화할 다른 조치와 함께 소위 ‘유령총(ghost guns)’ 에 대한 배경 조사를 요구하는 것을 고려해 왔다. 이는 일련 번호가 없는 수제 또는 자체 조립 총기다. 행정 당국에 따르면 이는 공식적으로 총기로 분류되기 때문에 배경 조사가 필요하다고 한다.

바이든은 지난달 콜로라도에서 발생한 대량 총격사건 이후 "미래에 생명을 구할 상식적인 조치를 취하기 위해 한 시간은 고사하고 더 이상 기다릴 필요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번 조치는 백악관과 협의중인 총기안전옹호단체의 권고와 일치 할 것으로 에상된다고 CNN은 전했다.

행정부는 또한 누군가가 연방 신원 조회에 실패하면 법 집행 기관에 알리는 것을 포함, 여러 분야에서의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

민주당이 통제하는 하원은 지난달 모든 상업용 총기 판매에 대한 배경 조사를 확대하는 총기 법안을 통과 시켰지만 공화당 지원이 필요한 상원에서 다양한 반대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다. SW

jma@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