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20여 년 뒤 서울 시민 3명 중 1명 노인.
상태바
[서울]20여 년 뒤 서울 시민 3명 중 1명 노인.
  • 시사주간
  • 승인 2014.07.15 17:06
  • 댓글 0
  • 트위터 423,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20여 년 뒤인 2040년에는 65세 이상 노인 비율이 서울시민 3명 중 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구원은 15일 발간한 인포그래픽스 94호 '점점 빨라지는 고령화, 서울시 노인은 무엇이 부족할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2013년 현재 서울시 노인 인구는 전체의 10.9%로 10명 중 1명 수준이다.

매일 200명씩 노인 인구가 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2020년에는 노인 인구의 비중이 7명 중 1명(14.6%)으로 늘어나 고령사회에 접어들고, 2030년에는 5명 중 1명(22.9%)이 돼 초고령사회를 맞게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노인 비중은 계속 늘어나는데 비해 서울시의 65세 이상 노인 중 가구 소득이 최저생계비에 미치지 못하는 이들은 전체의 19.3%에 달했다. 전국 평균은 28.5%, 서울 이외 지역 평균은 30.5%였다.

아울러 대부분의 노인들은 소득보다는 사회적 활동과 건강 부문에서 부족함을 느끼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회적 관계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노인은 전체의 49.6% 수준이었다. 이어 건강(48.5%), 소득(31.9%) 순이었다. 대인관계(13.1%)와 노동(19.9%) 부분은 상대적으로 부족함을 덜 느끼고 있었다.

서울연구원은 노인들이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는 사회참여, 건강, 대인관계, 노동 등의 요인들이 소득과 상호 관련성이 적은 것도 특징이라고 분석했다.  SW
Tag
#서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