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양당 부동산 정책, 투기세력에 두 손 드는 꼴"
상태바
여영국 "양당 부동산 정책, 투기세력에 두 손 드는 꼴"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5.27 13:26
  • 댓글 0
  • 트위터 386,2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 사진=정의당
여영국 정의당 대표. 사진=정의당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27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투기세력 앞에 두 손 드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여영국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양당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며 "부동산 정책도 상박하후의 사회경제 연대 정신에 따라야한다는 것이 정의당의 확고한 의지"라고 밝혔다. 

여 대표는 먼저 국민의힘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투기 가수요를 늘려서 집값 폭동을 부추기고, 서민들의 주거사다리 복원이 아니라 아예 사다리를 걷어차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면서 "국민의힘 정책은 부동산 기득권세력, 투기세력을 위한 종합선물세트"라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내놓을 예정인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종부세 부과기준 완화와 재산세 감면 확대는 공시가격 현실화에 따른 과세 정상화를 세금폭탄으로 혹세무민하는 투기세력 앞에 두 손 드는 꼴이다. 부피는 다를 수 있지만 국민의힘의 투기 종합선물세트와 별반 다르지 않을 발표가 나올 것 같아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여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세력과 더불어 살겠다고 생각한다면 서민의 이익을 대변한다는 강령 전문부터 고쳐야 할 것"이라면서 "정의당은 토지와 집은 불로소득을 낳는 투전판이 아니라 삶의 터전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천명한다"고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