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대유행 목전, 어찌 할 것인가
상태바
4차 대유행 목전, 어찌 할 것인가
  • 시사주간
  • 승인 2021.07.08 08:48
  • 댓글 0
  • 트위터 385,6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안이한 대처가 결국 일을 키우고 말았다. 코로나 ‘4차 대유행’이 눈앞에 다가온 것이다. 7일 확진자는 1212명에 달했으며 이대로 가다가는 2000명도 가볍게 뛰어 넘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9일 "긴 터널의 끝이 보인다”고 자랑스럽게 말했다. 그 끝이 7개월이나 지난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2월에도 “코로나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했다. 계속 뜬구름 잡는 소리만 하더니 지금 이 모양이 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현재 국내 상황은 수도권 확진자 증가로 4차 유행 초입에 들어섰다”며 “수도권 지역 현행 거리 두기 체계도 오는 14일까지 1주일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추세는 정부의 방역 혼선에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백신 접종이 시작되자 일본이나 미국 등 다른나라에 비해 정부 말을 잘 듣는 이나라 국민들은 너도나도 백신을 맞으러 나갔다. 6월 중순 접종자가 총 인구의 27%에 이르자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1400만명!”이란 자축 글을 올렸고, 다음 날 정부 브리핑에선 “한국의 백신 접종 규모가 세계 20위권에 진입했다”는 엉터리 통계 자찬이 이어졌다. 전체 인구 중 백신을 맞은 사람 비율을 뜻하는 ‘접종률’ 순위는 세계 80위권이었음에도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주요 선진국 정상들은 방역과 경제에서 우리나라가 이룬 성과에 대해 한결같이 높게 평가했다”는 글을 올렸다. 7일 기준 1차 접종률(접종 완료자는 10.6%)은 30.1%로 세계 90위권이다.

결정적인 것인 방역 조치 완화다. 4명 인원제한 풀기, 다중이용시설 영업 제한 완화 등으로 국민들의 경계심을 늦추는데 일조했다. 이는 젊은이들의 유흥업소 및 한강변 술자리 모임등으로 이어졌고 일일 확진자는 계솟 불어 났다. 특히 수도권 20대에서 델타 변이 감염자는 1달 만에 10배나 급증(17.1%), 두려울 지경이다.

정부는 영국과 러시아발 입국자에겐 자가 격리 면제 혜택을 주는 등 델타 변이에 대한 대응도 아직 미흡하다. 정부는 얼마전 까지만 해도 “국내 델타 변이는 확산세가 크지 않아 통제 가능하다” “국내 검출 변이 중 델타는 10% 정도밖에 되지 않아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며 안이하게 대응했다. 문 대통령도 부랴부랴 방역 지침을 위반하면 무관용 원칙을 강력히 적용하라고 지시하고 김부겸 국무총리는 새로운 거리 두기의 가장 강력한 단계(4단계)까지 언급하고 나섰다. 백신 접종율을 크게 늘리고 좀 더 긴장감을 높이는 정책이 바로 시행돼야 한다. SW

webmaster@sisaweekl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