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시진핑 ‘조중친선 강화’ 친서교환
상태바
김정은-시진핑 ‘조중친선 강화’ 친서교환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7.11 10:21
  • 댓글 0
  • 트위터 387,19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조중친선 새 추동력 받아안고 승화발전
시진핑-친선 협조관계 새로운 단계로 이끌겠다
김정은 북한 총비서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조중우호조약 체결 60주년을 맞아 친서를 교환했다. 사진=XINHUA
김정은 북한 총비서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조중우호조약 체결 60주년을 맞아 친서를 교환했다. 사진=XINHUA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김정은 북한 총비서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조중우호조약 체결 60주년 맞아 11일 서로 축전을 교환했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축전에서 조중조약체결은 반제자주, 사회주의를 위한 길에서 피로써 맺어진 북중친선을 공고한 법률적 기초위에서 장기적으로 발전시켜나가려는 두 당, 두 나라 정부, 두 나라 인민들의 확고한 의지를 과시한 역사적 사변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50동안 북중 두 나라는 세월의 온갖 풍파속에서도 생사고락을 함께 하며 공동의 위업을 위한 투쟁에서 변함없이 지지하고 물심양면으로 협조하면서 자랑스러운 친선의 역사를 아로새겨왔다고 했다.

김 총비서는 촤근 몇 년동안 전례없이 복잡다단한 국제정세속에서도 북중사이의 동지적신뢰와 전투적 우의는 날로 두터워지고 있으며. 전통적인 조중친선은 새로운 추동력을 받아안고 정치, 경제, 군사, 문화를 비롯한 각 분야에서 보다 높은 단계에로 전면적으로 승화발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적대세력들의 도전과 방해책동이 보다 악랄해지고 있는 오늘 두 나라의 사회주의위업을 수호하고 추동하며,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데서 더욱 강한 생활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총비서는 조중친선협조관계를 새로운 시대적요구와 두 나라 인민의 념원에 맞게 끊임없이 강화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며 중국공산당과 중국정부, 중국인민과 굳게 손잡고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축전에서 지난 60년동안 중조(북중)쌍방은 조약의 정신에 따라 서로 굳건히 지지하고 손잡고 어깨겯고 투쟁하면서 두 당, 두 나라사이의 형제적인 전통적친선을 강화해 왔으며 사회주의위업의 발전을 추동하고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몇 년동안 나는 총비서동지와 여러차례의 상봉을 통애 두 당, 두 나라관계발전전망을 설계하고 중조친선의 시대적 내용을 풍부화하는 일련의 중요한 공동인식을 이룩했다고 강조했다.

시주석은 지금 세계적으로 백년만에 처음 보는 대변화가 급속히 일어나고 있다나는 총비서동지와 함께 전략적 의사소통을 강화해 중조(북중)관계의 전진방향을 잘 틀어쥐고 두 나라의 친선협조관계를 끊임없이 새로운 단계에로 이끌어나감으로써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에게 더 큰 행복을 마련해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9일 평양에서는 조중우호협조조약체결 60돌을 기념해 북한 국무위원회 주최 연회가 최룡해 국무위 제1부위원장과 리진쥔(리진군) 주북한 중국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고 노동신문이 101면에 보도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