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식량난에도 담배원료 수입하는데 공 들였다
상태바
北 식량난에도 담배원료 수입하는데 공 들였다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7.21 09:03
  • 댓글 0
  • 트위터 386,7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해관총서 6월 대북 수출량 1200만 달러
수출품목 수 5월 10개→6월에는 64개로 늘어
담배원료가 300만달러...수입량 4분의 1 차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옆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옆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식량난에도 불구하고 중국으로부터 담배원료를 수입하는데 더 많은 공을 들였다.

중국 해관은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6월 북·중 무역 현황을 공개한 결과, 중국의 대북수출량은 약 1200만 달러로 5271만 달러보다 4배 넘게 늘었다.

수출품목 수는 5월에 10개였던 것이 한 달 새 64개로 6배나 늘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8배나 감소했다.

품목별로 보면 식량 및 식료품보다 기호품 재료나 비료, 공산품 원료를 더 많이 수입했다. 지난해 6월에는 1000만 달러어치의 밀가루를 수입했다.

특이한 것은 북한당국이 지난달에 담배 재료 300만 달러 어치를 수입했다. 6월 전체 수입량의 4분의 1을 담배재료를 사는 데 쏟아 부었다.

이 외에 비료 생산을 위한 원료와 플라스틱 제품 생산을 위한 합성수지 원료 등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올해 상반기(1~6) ·중 무역량은 총 66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41000만 달러보다 6배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SW

y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