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철도서 탄도미사일 발사...김정은 참관 안 해
상태바
北, 철도서 탄도미사일 발사...김정은 참관 안 해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9.16 07:20
  • 댓글 0
  • 트위터 387,5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기동미사일연대 동해 800㎞ 표적타격
박정천 당 비서가 지도 “전쟁 억제력 강화”
북한은 15일 산악지대 철도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사진=뉴시스
북한은 15일 새벽 중부 산악지대 철도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지난 15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철도기동대미사일연대의 훈련이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16철도기동미사일연대는 915일 새벽 중부산악지대로 기동해 800계선의 표적지역을 타격할 데 대한 임무를 받고 훈련에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탄도미사일은 기존에 공개됐던 이동식발사차량(TEL)이 아닌 열차에서 발사한 것이다.

통신은 철도기동미사일연대는 철도기동미사일 체계 운영규범과 행동순차에 따라 신속기동 및 전개를 끝내고 받은 화력 임무에 따라 동해상 800수역에 설정된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전했다.

박정천 당 비서가 미사일연대의 사격 훈련을 지도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다.

박 비서는 철도기동미사일연대의 검열사격 훈련이 우리 당의 군사전략전술적 구상과 기도에 맞게 성과적으로 진행됐다당 제차 대회가 제시한 군대현대화 노선과 방침에 따라 철도기동미사일 체계를 실전 도입한 건 나라의 전쟁 억제력 강화에서 매우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평했다.

박 비서가 언급한 철도기동미사일 체계는 이미 공개됐던 TEL이 아닌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체계로, 통신을 통해 공개된 사진에서는 열차에서 미사일이 발사되는 장면이 담겼다.

북한 노동당 선전매체인 로동신문은 처음으로 실전도입된 철도기동미사일체계의 실용성을 확증하고 새로 조직된 련대(연대)의 전투준비태세와 화력임무수행능력을 불의적으로 평가하며 실전행동절차를 숙달할 목적 밑에 진행됐다고 밝혔다.

신문은 박 비서가 빠른 기간안에 철도기동미사일련대의 실전운영경험을 쌓고 철도기동미사일려단(여단)으로 확대개편할데 대한 문제도 구체적으로 협의했다고 전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