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석탄금융 중단, 산업화 전보다 기후 1.5도내 억제
상태바
G20, 석탄금융 중단, 산업화 전보다 기후 1.5도내 억제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1.11.01 06:39
  • 댓글 0
  • 트위터 387,68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기후금융 문제 등 개선 약속도 하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 "2050년까지 석탄발전 전면 폐기“
사진=pixabay
사진=pixabay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G20 정상들은 31일(현지시간) 회원국들이 올해 말까지 석탄 금융을 중단하고 지구 온난화를 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1.5도 높은 수준으로 억제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최종 성명서는 확실한 공약이 없었고 석탄의 실제 사용에 종료를 정하지 못했다. 중국은 기후금융과 같은 문제에 대해 어떠한 개선 약속도 하지 않았다.

최종 성명에서 세계 20대 경제대국은 금세기 중반까지 순 제로(0) 배출을 달성하기 위해 "우리의 조치를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2050년까지 순 제로를 위한 궤도에 오르기 위해 회원들의 배출 감축 계획, 즉 국가적으로 결정된 기여금(NDC)이 10년 동안 추진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정상들은 "G20 회원국들이 전 세계 온실가스 감축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며 2030년 배출량 감축 공약을 '필요한 곳에' 강화하는데 대해 "10년간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일부 국가의 현재 기여도가 세기 중반 순 제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궤도에 오르지 못하는 것으로 여러 분석이 나왔다. 과학자들은 2050년까지 순 제로에 도달하고 지구 온난화를 섭씨 1.5도 정도로 억제하기 위해서는 세계가 이 10년에 걸쳐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1.5°C에서의 기후변화의 영향이 2°C에서의 영향보다 훨씬 낮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고 공동성명은 지적했다.

이번 G20 합의는 이행되지 않은 기존 합의인 기후금융 1000억 달러를 부국들이 글로벌 사우스에 이전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 또 금융기관, 특히 개발은행의 자금 동원에 합의해 공백을 메우고 글로벌 녹색 회복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기후 에너지 연구소 파워 시프트 아프리카 책임자인 모하메드 아도우는 G20의 메시지는 약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한국은 석탄 감축 정책을 과감하게 시행하고 있다"며 "2050년까지 석탄발전을 전면 폐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둘째 날 G20 정상회의 프로그램 중 2세션(기후변화·환경 주제)에 참석해 " "한국은 그동안 탄소중립 기본법을 제정했고, 민관이 함께하는 탄소중립위원회를 설치해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확정했다"며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도 상향했다. 이를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SW

jma@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