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경개방(?)...신의주 출발 화물열차 단둥 도착
상태바
北, '국경개방(?)...신의주 출발 화물열차 단둥 도착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1.17 07:31
  • 댓글 0
  • 트위터 387,2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웨이보 등에 화물칸 15개 이상 연결
17일 의약품 등 긴급물자 싣고 복귀할 듯
본격적인 북중 육로무역 재개인지 불분명
조중우의교를 통해 16일 중국 단둥에 도착하는 화물열차. 사진=중국 웨이보
조중우의교를 통해 16일 중국 단둥에 도착하는 화물열차. 사진=중국 웨이보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코로나19로 국경을 차단해왔던 북한이 16일 화물열차를 중국으로 보냈다.

북한이 코로나19로 국경을 폐쇄한 가운데 화물열차가 중국으로 진입하면서 국경개방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복수의 대북 소식통은 ·중 접경지역인 북한 신의주에서 출발한 북한 화물열차가 이날 오전 중국 랴오닝성 단둥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소식통들은 이 열차가 이날 오전 910분쯤 신의주에서 북한과 중국을 잇는 철로인 조중우의교를 건너 단둥에 왔다고 밝혔다.

다만 화물을 싣고 왔는지, 빈 차로 들어왔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소식통들은 화물열차는 내일 긴급물자를 싣고 북한으로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긴급 의약품과 생필품 등이 싣고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등에는 화물칸 15개 이상이 연결된 열차가 조중우의교를 느린 속도로 건너는 모습을 담은 단둥에서 촬영된 동영상이 올라왔다.

북중 화물열차 운행은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한 후 북한이 20201월말 중국과의 인적 교류와 육로 무역을 전면 중단하고 국경을 봉쇄한 지 2년만이다.

북중은 지난해 말부터 코로나19가 수그러들자 철도를 이용한 육로무역 재개를 모색해왔지만 중국 동북지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무산됐다

다만 이번 화물열차 운행이 앞으로 본격적인 북중 육로무역 재개를 뜻하는지 아니면 일회성 운행에 그치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다만 북중간 물적교류가 본격화되면 매일 10~20량의 화물열차가 중국으로 들어가 물자를 싣고 나올 것으로 보인다.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철도만이라도 우선 열었기 때문에 앞으로 미국산 백신까지 수용하는 조치로까지 이어질지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