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슈 등 세계적 제약사들, 우크라이나에 약품 지원
상태바
로슈 등 세계적 제약사들, 우크라이나에 약품 지원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2.03.25 07:13
  • 댓글 0
  • 트위터 385,78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바, 노바티스, 머크제약 등 적극 참여
항생제, 진통제 등 수십만 분량 지원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오데사의 해변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도시를 방어하기 위해 모래주머니를 만들고 있다. 오데사=AP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오데사의 해변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도시를 방어하기 위해 모래주머니를 만들고 있다. 오데사=AP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글로벌 제약사들이 우크라이나에 의약품과 물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로슈는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약물과 진단용 약품을 추가로 기부한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당초 약속한 항생제 15만팩 외에도 인플루엔자, 류마티스 관절염, 척추근육위축증, 각종 암에 특화된 약품 4,600팩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또 최대 12만 명 분량의 혈액과 3만1,000개의 당뇨병 관리용 시약과 소모품을 기증한다.

테바제약은 우크라이나 난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1,100만 달러 이상의 긴급치료용 필수 의약품을 제공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약 2,700만 도스의 항생제, 호흡기 질환 치료제 등을 130만 팩 이상, 1,080만 달러 이상의 가치로 기부할 예정이다. 대부분의 기부는 테바의 오랜 파트너인 다이렉트 릴리프((Direct Relief)와 함께 이뤄졌다.

또 이스라엘의 비영리 비상구호단체인 유나이티드 핫잘라에 약 18만달러 상당의 항생제 2만5,000팩을 기부했다.

노바티스는 “지난 며칠 동안 우크라이나와 국경지역에서 항생제, 진통제, 심혈관 치료제, 암 치료제를 60만 도스 이상 공급했다고 밝혔다.

또 우크라이나와 인근 국가의 난민과 난민들을 지원하는 자선단체에 300만 달러를 기부했다.

머크는 정부와의 공급 계약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13만5,000분량을 우크라이나에 기증했다고 밝혔다. 다이렉트 릴리프에는 약 10만 명분을 기부했다.

머크는 또 30만 달러를 미국 적십자사에 기부하는 등 구호 단체들을 지원하기 위해 100만 달러를 기부했다.

유럽제약산업협회연맹(EFPIA)에 따르면 애브비, 암젠, 아스트라제네카, 바이오젠, BMS, 다이치치센코, GSK, 알미랄 등 전세계 여러 제약사들이 러시아의 침공을 규탄하고 있다. SW

p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