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환상적인 시즌', 한국 축구 새 역사 됐다
상태바
손흥민의 '환상적인 시즌', 한국 축구 새 역사 됐다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2.05.23 07:12
  • 댓글 0
  • 트위터 386,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사진=AP/뉴시스)
손흥민. 사진=AP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아시아인 최초 프리미엄리그, 유럽 5대리그 득점왕'. 2022년 5월 23일, 손흥민이 만든 한국 축구의 새로운 역사다. 그리고 그의 대활약으로 소속팀인 토트넘 홋스퍼는 3시즌 만에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했다. 그야말로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손흥민의 시즌이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면서 리그 22, 23호 골을 터트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이날 득점을 추가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이 됐다. 하지만 살라의 경우 PK(페널티킥) 골이 5골이나 되지만 손흥민은 23골 모두 필드골로 득점했다는 점에서 더 빛이 난다.

손흥민은 이로써 아시아 최초 프리미어리그 득점왕과 더불어 유럽 5대리그(EPL·스페인 프리메라리가·독일 분데스리가·프랑스 리그1·이탈리아 세리에A)에서도 아시아 선수 첫 득점왕이 됐다. 또 올해는 지난 시즌 세웠던 정규리그 한 시즌 최다 골 경신과 더불어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1986~1987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세운 한국인 유럽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17점)도 넘어섰다.

손흥민은 구단 SNS를 통해 "정말 믿을 수가 없다. 어린 시절 꿈을 이뤘다. 쉬운 기회를 놓쳤지만 가장 어려운 기회를 만들었다. 포기하지 않았고 동료들이 날 도왔다. 최고의 날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 그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우리에게 정말 많은 걸 줬고, 그가 오기 전엔 아무도 챔피언스리그에 갈 거로 생각하지 않았다"며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낸 후 "대단한 시즌이었다. 다음 시즌에는 챔피언스리그에서 볼 수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토트넘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준우승을 기록한 이후 부진한 성적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여기에 팀내 내분이 등장했고 손흥민의 단짝인 해리 케인의 이적설이 등장하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가 계속되기도 했지만 그런 토트넘을 묵묵히 이끌었던 이가 손흥민이었다.

그는 살라의 뒤를 이어 득점 2위가 됐을 때도 "챔스 출전과 득점왕 중 하나를 고르라면 챔스"라며 챔피언스리그 출전을 위해서라면 득점왕을 포기할 수 있다고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당연히 100% 득점왕 포기다. 득점왕을 위해 경쟁을 벌이는 것도 분명 좋은 일이지만 나는 그간 톱4(리그 4위까지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드는 게 중요하다고 계속 말해왔다"며 자신보다 팀이 우선이라는 것을 계속해서 밝혔다.

지난 15일 열린 번리와의 대결에서 토트넘이 페널티킥 상황을 맞았을 때 득점왕 경쟁 중인 손흥민이 키커로 나설 수 있었지만 손흥민은 동료인 해리 케인에게 키커를 맡겼고 케인은 이를 성공시켰다. 토트넘의 이번 챔스 진출은 손흥민-케인 콤비의 대활약도 물론 한 이유지만 손흥민의 헌신이 더해졌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다.

오는 11월 카타르에서 월드컵이 열린다는 점에서 손흥민의 대활약은 국가대표 팀에도 활력소가 될 전망이다. 돌이켜보면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의 기쁨이 물론 있었지만 2014, 2018 월드컵의 16강 진출 실패, 2015년 아시안컵 준우승, 2018-2019 챔피언스리그 준우승 등 정상에서 번번히 좌절했던 기억이 그에게는 더 많다. 

그러나 이제 올해 국가대표팀의 16강 진출,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의 호성적이 기대되는 이유는 그 때보다 더 강해진 손흥민의 실력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의 '환상적인 시즌'이 계속 되기를 축구팬들은 계속 바라고 있을 것이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