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얘기 없이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마쳐
상태바
北, 핵실험 얘기 없이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마쳐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6.24 07:21
  • 댓글 0
  • 트위터 385,77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어떤 적도 압승하는 강력한 자위력 만반 다짐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박정천-리병철 2인체제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당 중앙군사위 제8기 제3차 확대회의가 3일간의 일정으로 마무리 됐다. 사진=시사주간 DB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당 중앙군사위 제8기 제3차 확대회의가 3일간의 일정으로 마무리 됐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사흘간 진행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주요 국방정책을 논의했다. 당초 이 회의에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됐던 7차 핵실험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24일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 확대회의가 621일부터 23일까지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회의를 지도했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전군이 당중앙의 군 건설사상과 군사전략적 기도를 받들고 들고일어나 그 어떤 적도 압승하는 강력한 자위력을 만반으로 다짐으로써 위대한 우리 조국의 존엄과 위대한 우리 인민의 안녕을 믿음직하게 보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번 회의에서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직제를 늘리는 문제를 심의 의결하고 추가로 늘어난 부위원장직에 리병철 당 비서를 앉혔다. 이로써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박정천·리병철 2인 체제가 됐다.

통신은 또 회의에서 조선인민군 전선(전방)부대들의 작전임무에 중요군사행동계획을 추가하기로 하였으며 당중앙의 전략적기도에 맞게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가일층 확대강화하기 위한 군사적담보를 세우는데서 나서는 중대문제를 심의하고 승인하면서 이를 위한 군사조직편제개편안을 비준하였다고 했다. 이는 북한이 대남 전술핵무기를 최전방에 배치해 운용하기 위해 최전방 부대에 관련 임무를 부여하고 작전계획도 일부 수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위한 물리적 준비를 완료한 상황이라, 이번 회의에서 핵실험 관련 메시지가 나올 것이란 예상이 많았지만 관련 메시지는 나오지 않았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