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재건에 北 노동자 투입···유엔, 대북제재 위반
상태바
우크라 재건에 北 노동자 투입···유엔, 대북제재 위반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7.19 10:15
  • 댓글 0
  • 트위터 385,6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안보리 만장일치 제재 결의에 위반 부추겨
최선희 DPR-LPR 공식 인정에 우크라 국교 단절
마체고라(사진) 주북 러시아대사가 우크라이나 친러 공화국 재건에 북한 노동자를 투입하겠다고 시사하자 유엔 안보리는 대북제재 위반이라고 밝혔다. 사진=주북 러시아대사관
마체고라(사진) 주북 러시아대사가 우크라이나 친러 공화국 재건에 북한 노동자를 투입하겠다고 시사하자 유엔 안보리는 대북제재 위반이라고 밝혔다. 사진=주북 러시아대사관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우크라이나 동남부 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공화국 재건에 북한 건설노동자를 투입할 가능성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유엔 측은 대북제재 위반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의 에릭 펜턴-보크 조정관은 18(현지시간)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가 밝힌 것처럼 북한 노동자들이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서 일하는 것은 유엔 대북제재에 반하는 일이라고 밝혔다RFA가 전했다.

앞서 마체고라 대사는 이날 자국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과 돈바스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및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간 협력 가능성은 상당히 폭넓다면서 양질의 북한 건설 노동자들은 (돈바스의) 파괴된 기간시설과 산업 시설을 복구하는 과제 해결에서 아주 중요한 지원군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펜턴-보크 조정관은 마체고라 대사가 인터뷰에서 설명한 일부 자재와 장비를 도네츠크의 지역에서 북한에 제공하는 것도 마찬가지로 대북제재 위반이라며 유엔 안보리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기존 유엔 제재 결의 위반을 부추기는 듯한 고위 외교관의 모습은 놀라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애런 아놀드 전 대북제재위 전문위원도 북한 국적자들의 취업 비자가 급격하게 감소함과 동시에 러시아가 발급한 학생 비자와 관광객 비자가 증가했다는 보고서가 있었다러시아가 의도적으로 북한 해외 노동자들의 비자 종류를 변경하면서 국제적인 의무를 회피하고 있음을 암시한다고 주장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201712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장거리 미사일 화성-15발사에 대한 응징으로 해외 북한 노동자들을 2019년 말까지 모두 송환시키도록 규정한 대북 제재 결의 2397호를 채택한 바 있다.

북한 매체는 지난 14DPRLPR을 공식 인정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최선희 외무상이 두 지역에 보냈다고 보도했고, 우크라이나는 이에 대응해 북한과 단교를 선언한 상태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