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 신비로운 호랑이가?···니가 왜 거기서 나와
상태바
광화문에 신비로운 호랑이가?···니가 왜 거기서 나와
  • 황영화 기자
  • 승인 2022.08.03 10:27
  • 댓글 0
  • 트위터 386,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시대 실감콘텐츠 '타이거'.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광화시대 실감콘텐츠 '타이거'.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시사주간=황영화 기자] 광화문 일대에서 '새벽 숲을 거니는 호랑이', 번개과 구름, 관람자의 손길로 꽃을 피우는 '워터가든' 등 신비로운 실감 콘텐츠들을 볼 수 있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오는 5일 '광화시대(Age of Light)'의 '광화벽화' 2편, '광화원' 5편 등 새로운 매체예술 콘텐츠 7편과 '광화벽화'를 대상으로 진행한 대국민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작품을 함께 공개한다.

문체부와 콘진원은 우리나라의 과거·현재·미래 등 매력적인 문화자원을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3차원(3D) 매체예술(미디어아트) 등 실감콘텐츠로 구현해 이를 광화문 일대 곳곳에 전시하는 '광화시대'를 기획, 운영하고 있다. 이곳은 지금까지 관람객 7만 명 이상이 방문한 명소로 자리잡았다. 

◇ 광화벽화, 새벽 숲 거니는 호랑이 등 2편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외벽을 거대한 ㄱ자 형태의 초대형 미디어 캔버스로 재탄생시킨 '광화벽화'는 3차원 입체 영상을 구현하고 착시를 일으키는 다양한 형태의 매체예술을 선보여왔다. 

이번에는 역동적으로 새벽 숲을 거니는 호랑이를 입체적으로 묘사한 '타이거(TIGER)'와 번개·구름 등 자연현상을 3차원 착시효과 기법으로 실감 나게 표현한 '라이트닝(LIGHTNING)' 등 2편이 공개된다. 

'내가 그리는 광화벽화'를 주제로 열린 매체예술 영상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노스탤지어'도 함께 공개된다. 추억의 롤러스케이트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율동감 있는 매체예술 작품이다. 

◇ '광화원', 숲과 물의 정원 등 5편 신규 공개

경복궁역 메트로미술관 2관에 있는 '광화원'은 도심 속 매체 예술 전시 공간이다. 방문객들은 시각과 청각, 촉각으로 작품을 체험하고 바쁜 일상 속에서 짧게나마 휴식과 회복의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이번에는 내부 전시장 콘텐츠 3편과 외부 복도 콘텐츠 2편 등 5편을 새롭게 공개한다. 

내부 전시장에는 △신성한 숲에서 자연의 생명력과 변화의 기운을 느낄 수 있는 '포레스트(FOREST)' △물의 정원에서 관람자의 손길로 꽃을 피우는 상호교감(인터렉티브) 콘텐츠 '워터가든' △ 첨성대·황룡사 9층 목탑 등 문화재 7종을 3차원으로 스캔해 새로운 느낌의 매체예술로 표현한 '어제의 내일'을 즐길 수 있다.


외부 복도에서는 풍선 형태의 해양 생물들이 바닷속을 떠다니는 '상상의 바다', 움직임과 시각적 변화를 강조한 키네틱 예술 방식으로 보석의 질감을 표현한 '젬스톤' 등 율동적인 콘텐츠 2편이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새롭게 공개하는 실감콘텐츠가 국민들에게 새로운 체험 거리를 제공하고 광화문 지역의 문화 매력도를 더욱 높이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광화시대'를 창작자들과 실감콘텐츠 기업 관계자들이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이자 국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해나가겠다"고 밝혔다. SW

hy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