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코로나 남측서 유입···강력한 보복성 대응”
상태바
김여정 “코로나 남측서 유입···강력한 보복성 대응”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8.11 08:41
  • 댓글 0
  • 트위터 385,76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서 토론자로 나서
‘대북삐라살포금지법’ 폐기 움직임 보여
위험 짓거리 계속하면 남조선 당국 박멸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10일 열린 전국비상방역회의에서 "남조선에 보복성 대응을 가할 것"이라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트위터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10일 열린 전국비상방역회의에서 "남조선에 보복성 대응을 가할 것"이라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트위터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또다시 독기를 내뿜었다.

김 부부장은 최근 북한에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남측으로부터 유입된 것이라며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1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부부장은 전날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한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에서 토론자로 나서 이번에 겪은 국난은 명백히 세계적인 보건위기를 기화로 우리 국가를 압살하려는 적들의 반공화국 대결 광증이 초래한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부부장은 전선 가까운 지역이 초기발생지라는 사실은 우리로 하여금 깊이 우려하고 남조선 것들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했으며 경위나 정황상 모든 것이 너무도 명백히 한 곳을 가리키게 됐는바, 따라서 우리가 색다른 물건 짝들을 악성 바이러스 유입의 매개물로 보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과학적 견해를 가지고 볼 때 남조선 지역으로부터 오물들이 계속 쓸어 들어오고 있는 현실을 언제까지나 수수방관해둘 수만은 없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우리는 반드시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이미 여러 가지 대응안들이 검토되고 있지만 대응도 아주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적들이 우리 공화국에 바이러스가 유입될 수 있는 위험한 짓거리를 계속 행하는 경우 우리는 바이러스는 물론 남조선 당국 것들도 박멸해버리는 것으로 대답할 것이라고 했다.

김 부부장은 너절한 적지물 살포 놀음의 앞장에 선 짐승보다 못한 추악한 쓰레기들의 배후에서 괴뢰보수패당이 얼마나 흉악하게 놀아대고 있는가를 우리는 낱낱이 새겨두고 있다고 말했다.

현 괴뢰정권은 2020년에 우리가 북남공동연락사무소까지 통째로 날려 보내면서 초강경으로 대응하는데 질겁해 당시 괴뢰정부가 거둬들였던 삐라살포기구를 인간추물들에게 되돌려주었는가 하면 형식적으로나마 제정했던 대북삐라살포금지법을 폐기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는 명백히 반인륜적인 범죄라며 문제는 괴뢰들이 지금도 계속 삐라와 너절한 물건 짝들을 들이밀고 있다는데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괴뢰들이야말로 우리의 불변의 주적이며 혁명투쟁의 승패를 좌우하는 근본요인은 계급의식이라고 주장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