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전단 자제 요청...北 도발 시 강력대처
상태바
통일부, 대북전단 자제 요청...北 도발 시 강력대처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9.23 15:14
  • 댓글 0
  • 트위터 385,7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시작 ‘북한자유주간’ 앞두고 자제촉구
北 코로나 유입 보복조치 언급 매우 부적절
통일부는 25일 시작되는 '북한자유주간'을 앞두고 민간단체들에게 대북전단 살포 자제를 요청했다. 사진=시사주간 DB
통일부는 25일 시작되는 '북한자유주간'을 앞두고 민간단체들에게 대북전단 살포 자제를 요청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통일부는 국내 민간단체들에게 대북전단 살포 자제를 촉구하고, 북측에는 전단 살포를 빌미로 도발 시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정부의 거듭된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일부 단체의 대북전단 등 살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정부는 우려하고 있다전단 등 살포행위를 자제해 줄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부의 이날 입장 발표는 북한이 남측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빌미로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오는 25일부터 시작되는 북한자유주간을 앞두고 관련 단체들이 대북전단을 뿌릴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의 최초 유입이 남측에서 살포된 대북전단이라며 남측에 책임을 전가하고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언급했다.

이 부대변인은 북한이 코로나 확산 책임을 대북전단에 전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이는 과학적 근거가 없고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북한이 사실 왜곡 및 우리 국민들에 대한 보복 조치 등을 언급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북한의 어떤 위협과 도발에 대해서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SW

y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