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중국이 대만 공격 시 北 도발 가능성 높다”
상태바
尹대통령 “중국이 대만 공격 시 北 도발 가능성 높다”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9.26 07:49
  • 댓글 0
  • 트위터 385,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방문 계기 CNN 인터뷰
강력한 한미동맹 바탕으로 대응 최우선 과제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시사주간 DB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AP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5(현지시간) “중국이 대만을 공격한다면 북한이 도발할 가능성도 매우 높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방송된 미국 CNN과 인터뷰에서 중국이 대만을 공격할 경우 미국의 대만 방어를 지원할 것이냐는 물음에 이렇게 답하면서 대한민국에서는 강력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북한 도발에 대응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미국이 대만 분쟁에 대응하기 전에 한반도 방위 공약을 먼저 이행해야 한다는 것이냐는 질문엔 “(미국의 입장에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 그리고 대만해협에서의 자유로운 항행 보장 중에 어느 것이 우선할지 고르기는 제가 미국 당국자가 아니어서 모르지만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두 가지 다 미국에서는 지켜야 할 어떤 가치가 아니겠는가 생각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지난 8월 대만 방문 뒤 방한했을 당시 만나지 않은 것이 중국 때문이 아니냐는 질문엔 국회의장 초청으로 방한한 미국 하원의장을 대통령이 휴가 중에 만나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있었다펠로시 의장과 상당한 시간 통화를 했고 펠로시 의장도 () 휴가의 중요성을 이해했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또 북한 위협에 대해선 전 세계적인 관심은 우크라이나처럼 현실적인 힘에 의한 현상 변경과 침공 행위가 존재하는 것(에 있다)”최소한 우리 입장에선 당연히 북한 핵 위협이 가장 심각하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미동맹과 관련해선 미국과 동맹은 경제동맹, 첨단기술동맹으로 강화되고 있다전 세계 평화와 안정, 세계 시민들의 자유 수호를 위해 한미 간에는 안보, 공급망 등 여러 측면에서 과거와 비교될 수 없을 정도로 더욱 밀접하게 발전이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치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선 미국의 법적 시스템을 우리가 받아들이고 근접시켜가는 것이 한국의 모든 잠재적인 역량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되고 국익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미국과의 동맹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그런 차원에서 한국의 정치에서 법치와 자유, 시장 경제와 민주주의에 대한 믿음이 너무 추락했기 때문에 그것을 바로 세워야 되겠다는 마음에서 대통령 선거에 뛰어들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인터뷰는 윤 대통령이 지난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계기에 진행됐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