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하락을 보는 시각
상태바
국제유가 하락을 보는 시각
  • 유진경 기자
  • 승인 2022.10.18 11:16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국제유가 전문가 협의회' 개최
"세계 경기 둔화로 올 상반기 대비 하락"
오클라호마시티=AP
오클라호마시티=AP

[시사주간=유진경 기자] 국제유가가 상반기 대비 하락하며 내년 상반기까지 배럴당 89~98달러 수준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에너지경제연구원과 한국석유공사는 18일 석유공사 서울업무지원센터에서 열린 '제101차 국제유가 전문가 협의회'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국제유가전문가협의회는 국내·외 석유 시장의 변동성을 진단하기 위해 지난 2004년 시작된 민·관 협의체다.

협의회에는 회의를 주재한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국장과 에경연, 석유공사, 아람코 코리아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국제유가는 지난달 한때 배럴당 80달러대까지 하락한 바 있다.

그러나 이달 5일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협의체 '오펙플러스'(OPEC+) 대규모 감산 합의 이후 다시 상승 추세로 전환돼 90달러대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대응을 위한 미국의 금리 인상, 경기 침체 우려로 인한 수요 증가 모멘텀 약화 등으로 석유 수요가 줄어 3분기 국제유가가 하락했다고 진단했다.

또한 앞으로는 수요 측 요인뿐만 아니라 오펙플러스의 감산 합의, 동절기 가스 대체수요 발생에 따른 공급 차질 우려 등 공급 측 요인도 동시에 살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에경연, 석유공사는 하반기 유가가 세계 경기 둔화로 상반기 대비 떨어져 올해 4분기와 내년 상반기까지의 국제유가는 배럴당 평균 89~98달러일 것으로 예상했다.

유법민 자원산업정책국장은 "최근 석유 시장의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국제 유가 상승 요인을 면밀히 점검하며 시장점검단을 통한 현장 점검, 석유 시장 점검회의 등 가격 안정화 노력을 지속해 국내 시장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SW

yjk@economicpost.co.kr

Tag
#유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