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금싸라기 한전부지, 10조5500억원에 현대자동차그룹 품으로.
상태바
마지막 금싸라기 한전부지, 10조5500억원에 현대자동차그룹 품으로.
  • 김기현 기자
  • 승인 2014.09.18 10:48
  • 댓글 0
  • 트위터 420,08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기아차·모비스, 주력 계열사 컨소시엄 구성해 입찰 참여.
한국전력의 삼성동 부지는 축구장 12개 정도의 크기인 총 7만9342㎡ 규모다. 사진 / 시사주간 DB

[시사주간=김기현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한국전력의 서울 강남구 삼성동 본사 부지 매각 입찰 낙찰자로 최종 선정됐다.

18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10조5500억원 입찰가로 현대차가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또 다른 입찰 기업인 삼성전자는 낙찰에서 탈락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차·모비스 3개 주력 계열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다. 3개 회사는 일정 비율로 땅값을 분담해 비용을 지급할 계획이다.

한국전력의 삼성동 부지는 축구장 12개 정도의 크기인 총 7만9342㎡ 규모다. 삼성동 한전 부지는 작년 말 장부가액 기준 2조73억원, 공시지가 기준 1조4837억원이었다. 감정가는 3조3346억원 수준이다. SW

kk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