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 대졸인턴 정규직 채용 제로 논란.
상태바
인천국제공항공사, 대졸인턴 정규직 채용 제로 논란.
  • 시사주간
  • 승인 2014.10.17 09:18
  • 댓글 0
  • 트위터 427,16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울리는 공공기관 인턴제.


[시사주간=김도훈기자]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 인턴의 정규직 전환율이 크게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태흠 의원(새누리당, 보령·서천)이 국토부 산하 8개 공기업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1년 이후 채용 된 인턴은 8,138명으로 이중 27.3%인 2,225명이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대졸인턴의 경우 4년간 6,994명 중 1,789명이 채용 돼 25.6%에 그친 반면 고졸인턴은 1,144명 중 38.1%인 436명이 정규직으로 전환 돼 상대적으로 나았다.
 
기관별로 보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15명의 대졸인턴 가운데 단 한명도 정규직으로 뽑지 않았고 고졸인턴만 4명을 채용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도 2011년 이후 1,811명의 대졸 및 고졸 인턴직원을 뽑았지만 단 한명도 정규직으로 채용하지 않았다. 이 기간동안 인천국제공항공사와 LH는 각각 232명과 512명을 정규직으로 뽑았다.
 
그나마 정규직 전환형 인턴제를 운영하고 있는 도로공사와 철도공사를 제외하면 나머지 6개 기관의 정규직 전환율은 10.1%(4,530명 중 459명)에 불과해 공기업의 인턴제가 비정규직 양산을 부추긴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김태흠의원은 “공공기관의 인턴제가 단기 아르바이트 수준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채용과 연동해 내실을 기할 수 있도록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