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2018년까지 '총 81조원' 대규모 투자 나선다'
상태바
현대차그룹, 2018년까지 '총 81조원' 대규모 투자 나선다'
  • 박지윤 기자
  • 승인 2015.01.06 13:45
  • 댓글 0
  • 트위터 387,57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분야 업계 리더로 도약할 방침
현대차그룹은 2일 정몽구 회장 주재로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2015년 시무식을 갖고, 올해 경영방침을 발표했다. 사진 / 현대차그룹 

[시사주간=박지윤 기자현대자동차그룹(회장 정몽구)이 올해부터 2018년까지 총 81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4년 동안 공장 신·증설 등 생산능력 확대와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 IT인프라 확충 등 시설투자에 49조1000억원, 연구개발(R&D)에 31조6000억원 등 모두 80조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역대 최대 규모 투자를 통해 친환경자동차와 스마트자동차 등 미래차 관련 핵심기술을 집중 확보함으로써 해당 분야 업계 리더로 도약할 방침이다.

또 설비투자 및 글로벌 생산능력 확대 투자를 지속함으로써 성장성이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한다. 소재 부문에 대한 안정적 투자로 고성형 초강도강, 특수강, 경량화 소재 등 첨단 신소재 개발 역량을 고도화하고, GBC 투자로 브랜드 파워의 혁신적 향상을 위한 토대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건설·물류 등 자동차 연관분야 투자를 늘려 자동차를 중심으로 그룹사 간 시너지 효과 극대화를 위한 체계 구축도 강화한다.

현대차그룹이 2018년까지 집행할 총 투자액을 기간으로 나누면 연평균 투자액은 20조2000억원에 달한다. 이는 이전 최대 투자액이었던 지난해 14조9000억원보다 35% 이상 늘어난 금액으로, 올해 우리나라 정부의 전체 연구개발(R&D) 예산 18조9000억원을 1조원 이상 웃도는 규모다.

현대차그룹은 그룹 핵심인 자동차 부문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집행한다.

연간 글로벌 판매량 800만대 달성 이후 '포스트 800만대 체제' 강화 차원에서 현대차그룹은 완성차 경쟁력 향상을 최우선 추진키로 하고, 전체 투자액의 85% 이상인 68조9000억원을 자동차부문에 투입한다.

중국, 멕시코 등 성장시장에 공장을 신설해 현지 전략차종 중심으로 생산능력을 확대함으로써 글로벌 수요 증대에 적극 대응한다. 울산, 화성, 서산 등 현대·기아차의 국내 생산 거점을 중심으로 엔진과 변속기 등 파워트레인 생산능력을 크게 늘리고, 차세대 파워트레인 연구개발 및 시설투자도 단행한다.

현대차그룹은 또 2018년까지 총 11조3000억원을 투입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 전용모델, 수소연료전지차 추가 모델 등 다양한 친환경차를 개발하고, 모터·배터리 등 핵심 부품 관련 원천기술 확보에도 박차를 가해 친환경 브랜드 입지를 강화한다.

스마트자동차에도 2조원을 투자해 자율주행 및 차량IT 기술 수준을 향상시키고, 차량용 반도체 및 자율주행 핵심 부품 등을 개발한다.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한 투자인 GBC 건립도 속도를 낸다.

서울 삼성동 한전 부지에 세워질 GBC는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컨트롤타워로서 기능하는 동시에 브랜드 가치를 혁신적으로 향상시켜 현대차그룹이 명실상부한 글로벌 선도기업 위치를 확고히 하는 데 기여할 미래성장동력 투자의 핵심 축이다.

현대차그룹은 2018년까지 토지 매입비용을 포함해 공사, 인허가, 기타 부대비용 등 총 11조원을 투자하고 건설 등에 투입될 4225명의 고용을 창출, GBC 건립이 안정적으로 조기에 진행되도록 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R&D를 주도할 우수 인재 채용에도 적극 나서 4년 간 친환경 기술 및 스마트자동차 개발을 담당할 인력 3251명을 포함해 총 7345명의 R&D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SW

p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