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여성들, 역사상 첫 축구경기 관람

내달 12일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7/12/26 [16:17] | 트위터 노출 0 | 페이스북 확산 0

사우디 여성들, 역사상 첫 축구경기 관람

내달 12일

시사주간 | 입력 : 2017/12/26 [16:17]

 

▲     © 시사주간


[시사주간=이성철기자]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사상 처음으로 여성들의 관람이 허용된 축구 경기가 다음달 12일 개최된다.

 26일(현지시간) 아랍뉴스에 따르면 다음달 12일 사우디 수도 리야드의 킹 파드 경기장에서 열리는 알 힐랄과 알 이티하드의 경기에 여성 관객들의 입장이 처음으로 허용된다.

 사우디 정부는 올 10월 여성들의 축구 경기 관람을 허가했다. 사우디는 이 뿐만 아니라 올들어 여성의 자동차 운전과 영화관 개관을 허용하는 등 사회경제 개혁에 박차를 가해 왔다.

 사우디 최초의 여성 스포츠업체 제다 유나이티드의 리나 알 메이나 회장은 "역사적인 경기"라며 "사우디 가족들이 처음으로 함께 경기장에 입장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알 메이나 회장은 "가족들은 드디어 따로가 아닌 함께 스포츠 활동이나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게 됐다"며 "어머니들도 아이들의 경기를 응원할 수 있다. 가족의 가치를 더욱 강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디의 여성 네티즌들은 사상 첫 축구경기 관람을 고대하고 있다. 축구팬이라고 밝힌 여성들은 "드디어 축구 경기를 경험할 수 있다!", "내가 제일 먼저 경기장에 들어가는 여성이 되겠다" 등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일각에서는 이번 조치로 사우디의 전통적 남녀관이 훼손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남성들 사이에서는 축구가  남자들만의 거친 스포츠라는 인식이 여전히 많다.

 알 메이나 회장은 서로 간 예절과 품위를 지킨다면 문제될 것이 없다며 "정부도 경기 입장부터 관리까지 모든 게 순조롭도록 보안 조치를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모든 축구 경기장에 여성들의 입장이 허용되는 건 아니다. 킹 파드 경기장과 제다에 위치한 킹 압둘라 스포츠 시티, 담맘의 모하메드 빈 파드 경기장 등 세 곳만 여성들에 경기를 개방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