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증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금융·증권
롯데하이마트, '사회공헌-노블레스 오블리주' ING~
결연종료 조손(祖孫)가정 학생 64명에게 2천만원 상당 태블릿PC 기증
기사입력 2018/01/09 [14:35] 트위터 노출 2,059,669페이스북 확산 0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Photo By 하이마트 마케팅팀]]


[시사주간=박지윤기자]
롯데하이마트가 올해로 성인이 되어 결연이 종료되는 조손가정 학생 64명에게 태블릿PC를 전달하고 사회진출을 격려했다.                                                                     

롯데하이마트는 9일 서울 강남구 어린이재단 서울남부지역본부에서 롯데하이마트 김남호 상무와 어린이재단 이충로 서울남부지역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2000만원 상당의 태블릿PC를 전달했다. 이날 행사는 롯데하이마트에서 후원하는 조손가정 자녀 중 올해로 법적 성인이 되어 결연이 종료되는 학생들을 격려하고자 마련됐다.              

롯데하이마트는 2006년부터 전국 조손 가정 아동과 결연을 맺고 후원하는 '행복 3대 캠페인'을 이어왔다. 1대인 조부모와 3대인 손자·손녀에게 롯데하이마트가 2대인 부모 역할을 해주자는 취지에서 '행복 3대'라는 이름을 붙였다. 후원금은 임직원들 급여 가운데 자발적으로 기부한 금액만큼 마련된다.                                              

앞서 롯데하이마트는 지난해 1월에도 결연이 종료되는 학생을 격려하기 위해 2000만원 상당의 블루투스이어폰을 전달했다. 롯데하이마트는 2006년부터 결연종료 아동들을 포함, 누적 1500여명의 아동들을 후원해왔다. 이 기간 약 80억원의 임직원 누적 기부금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이날 참석한 롯데하이마트 김남호 상무는 "새로운 시작을 앞둔 아이들 모두가 사회로 힘찬 발걸음을 내딛길 응원하며 오늘 선물한 태블릿PC가 사회 진출에 작은 발판이 되길 바란다”며 “롯데하이마트는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나눔의 정신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하이마트는 임직원들로 구성된 롯데하이마트 샤롯데봉사단과 함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김치냉장고 제조 파트너사와 직접 담근 김치 1500Kg를 독거노인에 전달했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노동조합과 본사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이 중계동 백사마을을 방문해 연탄배달 봉사활동을 펼쳤다. SW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059.669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광고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