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성찰의 시간 정계복귀 묵묵부답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8/07/12 [16:35] | 트위터 아이콘 0

안철수 성찰의 시간 정계복귀 묵묵부답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8/07/12 [16:35]


[
시사주간=김도훈기자] 바른미래당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 패배 이후 처음으로 자신의 거취를 밝히는 자릴 마련했지만 핵심인 정계 복귀 여부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안 전 대표는 12일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신을 둘러싼 각종 소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한 안 전 대표의 당대표·최고위원 선출대회(전당대회) 출마설은 사실이 아닌걸로 확인됐다.

 안 전 대표는 "저는 오늘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며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이미 해결해 나가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유학을 통해)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치 일선 후퇴와 독일 유학을 선언한 만큼 이르면 다음달 19일 실시되는 전당대회에 안 전 대표가 출마할 가능성은 사라진 셈이다.

 단 가장 관심을 모았던 안 전 대표의 정계 복귀 여부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안 전 대표는 '정계 복귀를 위해선 어떤 계기가 필요한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는 지금 어떤 생각도 갖고 있지 않다"며 "(독일에서) 돌아올 계획도 세우지 않았다. 독일부터 시작해 어려움을 극복한 나라들을 보며 깨달음을 얻으려는 목적 밖에 없다"고 답했다.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이 부르지 않으면 정치권에 돌아오지 못한다'고 한 데 대해 안 전 대표는 "해당 기사는 정식 인터뷰가 아니었다"며 "사담을 나누는 자리였는데 거기서 제가 어떤 정치적 메시지를 냈겠나. 당시 얘기는 일반론적인 것이었고 특별히 제 상황에 맞춘건 아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까지 제 입으로 직접한 얘기 외에 내용이 잘못 알려진 부분들이 있다"며 "다른 사람의 입을 통해 알려지거나 건너 건너서 알려진 내용들이 그렇다. 그런 식으로는 정확한 제 의도가 전달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