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곳을 향해 빛의 속도로 달린다~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08/31 [18:01] | 트위터 아이콘 0

그곳을 향해 빛의 속도로 달린다~

시사주간 | 입력 : 2018/08/31 [18:01]

 

▲ [사진=뉴시스]


[시사주간=김진규기자]
한국 여자 사이클 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매디슨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나아름(28·상주시청)·김유리(31·삼양사)는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대회 트랙사이클 여자 매디슨 결승에서 총 76점을 획득해 6개 팀 중 1위에 올랐다.

 61점을 얻은 홍콩이 은메달을 땄고, 중국이 31점으로 동메달을 가져갔다.

 나아름은 여자 개인도로, 도로독주, 단체추발에 이어 매디슨에서도 금메달을 거머쥐면서 4관왕에 등극했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첫 4관왕이다. 나아름을 제외하면 한국 선수 중 이번 대회에서 3관왕을 달성한 선수도 없다.

 또 나아름은 한국 사이클 역대 최초로 아시안게임 4관왕에 등극했다.

 여자 매디슨은 두 선수가 25㎞(250m 트랙 100바퀴)를 번갈아 달리는 종목이다. 10번째 바퀴마다 결승선에 도착하는 순서에 따라 1위는 5점, 2위는 3점, 3위는 2점, 4위는 1점을 준다. 다른 선수들을 1바퀴 따돌리면 20점을 획득한다.

 마지막 바퀴까지 합산한 점수가 가장 많은 팀이 우승을 차지한다.

 

김유리가 먼저 출발한 한국은 첫 10바퀴에서 1점을 얻었다. 그러나 이후 2·3·4차 구간에서 모두 5점을 따내며 선두로 올라섰다.

 5차에서 3점, 6차에서 5점을 추가한 한국은 7차 포인트를 향해 달릴 때 다른 선수들 전체를 1바퀴 따돌려 20점을 추가로 얻었고, 포인트 2점까지 더 올렸다.

 한국은 8, 9차에서 5점씩을 얻었고, 마지막 5바퀴를 남기고 추가 20점을 더해 압도적인 격차로 금메달을 일궜다.

 한국 사이클은 여자 매디슨 금메달로 이번 대회 6번째 금메달을 수집했다. 이는 한국 사이클의 역대 아시안게임 최다 금메달 기록이다.

 여자 단체추발 금메달, 옴니엄 동메달을 땄던 김유리는 이번 대회 3번째 메달을 금빛으로 장식하면서 2관왕에 올랐다.

 남자 매디슨에서는 박상훈(25·한국국토정보공사)·김옥철(24·서울시청)이 총 53점을 획득헤 은메달을 땄다.

 남자 매디슨의 경우 두 선수의 총 주행 거리는 40㎞(250m 트랙 160바퀴)다. 점수를 주는 방식은 여자 매디슨과 같다.

 

홍콩이 59점을 얻어 한국을 6점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가져갔다. 동메달은 28점을 얻은 일본의 차지가 됐다.

 지난 29일 남자 개인추발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박상훈은 이번 대회 두 번째 메달을 품에 안았다.

 여자 스프린트 결승에 오른 이혜진(26·연천군청)은 결승에서 리와이쯔(홍콩)에 져 은메달을 땄다.

 250m 트랙 세 바퀴를 도는 트랙사이클 스프린트는 두 선수가 맞대결을 해 결승선을 먼저 통과한 선수가 승리한다. 선수들이 서로를 견제하다가 막판 200m에서 폭발적인 스피드를 겨룬다. 스프린트 8강부터는 3전 2선승제다.

 이혜진은 결승에서 1, 2차전을 내리 져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경륜, 스프린트에서 금메달을 땄던 리와이쯔는 이번 대회에서 2개 종목 모두 2연패에 성공했다. 이혜진은 여자 경륜에 이어 스프린트에서도 리와이쯔를 넘지 못했다.

조선영(25·인천시청)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톈스(중국)을 물리치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1차전에서 패배했던 조선영은 2, 3차전을 승리로 장식해 메달을 품에 안았다.

 이번 대회에서 여자 경륜 은메달, 여자 단체 스프린트 동메달을 목에 건 이혜진은 이번 대회 세 번째 메달을 수집했다. 조선영은 단체 스프린트에 이어 두 번째 동메달이다.
 
 한편 남자 경륜 결승에 오른 임채빈(28·금산군청)은 4위에 그쳐 메달 추가에 실패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싸이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