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ISM]世界 各國 企業 달러 負債 지난 10년 急 膨脹
상태바
[PPISM]世界 各國 企業 달러 負債 지난 10년 急 膨脹
  • 이원집 기자
  • 승인 2018.02.19 09:55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시사주간 DB

[시사주간=이원집 기자] 세계 각국 기업의 달러 부채가 지난 10년간 급격히 불어나면서 미국 금리인상 관측으로 '직격탄'을 맞아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고 닛케이 신문이 19일 보도했다.

2017년 말에 미국 기업을 제외한 각국 기업의 달러 부채가 급증해 10년 전의 두 배 이상인 6조 달러(약 6416조원)에 육박했다.

시장조사 전문회사 딜로직에 따르면 금융기관과 정부 산하 기업을 제외한 세계 전체 기업이 은행과 기관투자가에서 차입한 자금 잔고는 작년 말 시점에 21조856억 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중 미국 기업을 제외한 각국 기업의 달러 부채는 전체 4분의 1에 상당하는 5조9150억 달러로 2008년 리먼 쇼크 전의 2배에 이르렀다.

리먼 위기 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는 양적완화로 거액의 달러 자금을 저리로 공급했다.

각국 기업은 기축통화로서 사용할 수 있는 달러를 사업자금으로 적극 차입해 모았다.

신흥국 경우 기업의 달러부채는 2017년 말 시점에 2조8250억 달러로 역대 최고를 경신했다.

전 세계적으로 자금이 넘쳐남에 따라 운영처를 찾던 투자가와 은행도 성장 기대가 높은 신흥국에 적극적으로 융자를 했다.

하지만 달러 강세가 진행하면서 문제가 생기고 있다. 달러부채 기한이 다가오면서 각국 기업은 상환을 위해 달러를 다시 조달하지만 달러 가치가 전번보다 높아짐에 따라 자국통화의 지불액이 늘어나 부담을 주기 때문이다.

달러 강세가 진행하면서 기업의 채무상환 압박이 가중되고 더욱이 신용저하에 몰릴 가능성이 크다고 경제 전문가는 경고했다.

아시아 금융위기를 교훈 삼아 신흥 각국은 대비를 강화하고 있으나 미국 인플레 관측 등에서 금융 시장도 달러부채의 리스크를 크게 의식하고 있는 것으로 신문은 지적했다. SW

ljw@economicpost.co.kr

Tag
#달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