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MB 불교계서 '수억대 금품' 수뢰 혐의 신규 포착
상태바
檢, MB 불교계서 '수억대 금품' 수뢰 혐의 신규 포착
  • 황영화 기자
  • 승인 2018.03.19 15:46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이르면 오늘 구속 영장 청구 여부 결정
검찰에 따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액은 다스 소송비 대납금 60억원 등을 포함해 110억원을 웃돈다. 사진 / 뉴시스 


◇ 김백준 통해 불교대학 설립 편의 청탁 의혹
 
[시사주간=황영화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불교계 인사로부터 수억원을 받은 혐의가 포착돼 검찰이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2007년 12월 대선을 앞두고 능인선원 주지인 지광 스님으로부터 불교대학 설립 편의 청탁과 함께 수억원을 받은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통해 금품을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기획관과 지광 스님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이 같은 점을 인정했다고 한다.

검찰은 이 같은 내용을 토대로 지난 14일 이 전 대통령 소환조사 당시 추궁했지만, 이 전 대통령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액은 다스 소송비 대납금 60억원 등을 포함해 110억원을 웃돈다. 검찰은 혐의를 부인하는 이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이르면 이날 결정할 예정이다. SW

hy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