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 해외박사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상태바
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 해외박사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 박지윤 기자
  • 승인 2018.06.25 11:41
  • 댓글 0
  • 트위터 386,7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하버드, MIT, 카네기멜론, 영국 옥스포드 등 박사과정 입학 확정자 7명 선발
'제 26기 해외박사 장학생 장학증서 수여식'. 사진 / 태광그룹 


[
시사주간=박지윤 기자] 태광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은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흥국생명 빌딩에서 '제 26기 해외박사 장학생 장학증서 수여식'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미국 하버드대 교육학, MIT(매사추세츠공과대) 화학 및 기계공학, 카네기멜론대 머신러닝, 프린스턴대 지구과학, 퍼듀대 통계학, 영국 옥스포드대 교육학 박사과정 입학이 확정된 7명의 학생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일주재단은 장학생 1인당 연간 3만 달러(미화)를 4년간 지원해 경제적 어려움 없이 학업과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후원한다. 유학국가별 금액차이는 없으며, 교육조교 및 연구조교 활동에 따른 감액도 없다.

특히 박사학위 취득 후 태광그룹에 기여해야 한다는 등의 어떠한 의무사항도 없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는 장학사업 시작 이래 지금까지 내려오고 있는 원칙으로 장학생들이 학업과 연구 외에 다른 부담 없이 학위과정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려는 재단 설립자인 일주(一洲) 이임용 태광그룹 창업자의 의지가 담긴 것이다. 

수여식에는 일주재단 이사진 및 계열사 임원인 태광산업 홍현민 대표이사, 흥국생명 조병익 대표이사, 흥국화재 권중원 대표이사를 비롯해 기존에 선발되어 국내 대학 및 연구기관 등에 재직 중인 해외박사 장학생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일주재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수한 국내 인재들이 경제적 어려움 없이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주재단은 1991년 1기 장학생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446억원의 장학 및 학술사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국내학사 및 해외석박사 등 1,514명의 장학생을 배출했다. SW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289.517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p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