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經氣 하강 국면 들어섰나!
상태바
韓 經氣 하강 국면 들어섰나!
  • 유진경 기자
  • 승인 2018.10.31 13:44
  • 댓글 0
  • 트위터 386,7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소비 동반 하락 · 동행지수 반년째 내리막
사진 / 시사주간 DB


[
시사주간=유진경 기자] 산업생산과 소비 지표가 일제히 감소로 돌아섰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6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경기 하강 국면에 들어섰단 의미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1.3% 감소했다. 세 달만에 감소로 선회한 것이다. 지난 7월(0.7%)과 8월(0.5%) 두 달 연속 증가했었다.

광공업 생산이 전월보다 2.5% 감소해 전체 산업생산을 0.83%포인트 끌어내렸다. 완성차의 국내 수요 부진과 전월 급증 기저 효과로 자동차가 4.8% 감소한데다 디스플레이패널 수출 수요가 줄어 전자부품마저 7.8% 내린 탓이다.

광공업 생산 하락폭은 지난해 2월(-3.0%) 이후 19개월 만에 가장 크다.

제조업 생산은 전월보다 2.1% 줄었다. 제조업 출하가 0.7%, 재고가 1.2% 각각 감소했다.

제조업 재고를 출하로 나눈 비율인 제고율은 106.7%로 전월에 비해 0.5%포인트 하락했다.

생산이 얼마나 활발하게 이뤄졌는지를 볼 수 있는 제조업 평균 가동률도 전월에 비해 1.8%포인트 하락한 73.9%에 그쳤다.

건설업 생산(-3.8%)과 공공행정 생산(-2.5%)도 전월보다 동반 하락하며 전체 산업생산을 0.23%포인트, 0.19%포인트 끌어내리는데 일조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승용차 공급 애로와 8월 통신기기 신제품 출시 기저효과로 도소매(-2.0%)가 감소했는데도 금융·보험(1.4%)과 부동산(5.4%)이 선방, 전월대비 보합을 겨우 지켜냈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2.2%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2.6% 하락한 이후 9개월 만에 최대 폭 하락이다.

특히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에도 배출가스 인증 지연에 따른 공급 물량 부족으로 승용차 판매가 12.4%나 줄었다. 이 감소폭은 지난해 1월(-14.6%) 이후 가장 크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소비 품목 감소의 주된 요인은 승용차다. 하지만 자동차를 뺀 내구재 소비도 좋지 않다"며 "10월 코리아세일페스타 대기 수요로 구매를 미뤄 가전제품와 통신기기 판매가 좋지 않았다"고 했다.

반면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2.9% 늘어 7개월 만에 증가 전환했다. 운송장비(-15.3%)의 급락에도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준공을 앞두고 기계류 투자가 11.5% 늘어난 덕택이다.  


하지만 반도체에 기댄 측면이 많다. 반도체를 뺀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8.9%, 전월동월 대비로는 22.5% 감소한다.

어 과장은 "투자 반등을 일시적이라고 할 만한 정보가 없다. 공장을 준공하게 되면 몇 달간 증설을 계속하게 된다"면서도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장비를 뺀 설비투자는 마이너스"라고 전했다.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은 토목(-7.2%)과 건축(-2.8%) 공사 실적이 줄면서 전월보다 3.8% 줄었다.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전월보다 0.3포인트 하락한 98.6을 기록했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지난 4월 이후 6개월 연속 내림세다.

이 지표가 6개월째 하락한 것은 세월호 참사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등 경기에 부정적 요인이 많았던 2015년 11월~2016년 4월 이후 처음이다.

통계청은 동행지수 순환변동치와 국내총생산(GDP) 변화,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해서 경기 전환점을 사후에 판단한다. 통상 6개월 경기가 연속 같은 방향으로 진행하면 전환점이 발생한 신호라고 보고 제반 상황을 검토해 경기전환 여부를 결정한다.

어 과장은 "경제 상황이 좋지 않다. 특히 동행지수가 6개월 연속 하락한 것은 경기의 중요한 신호"라면서도 "6개월 연속 하락이 곧바로 국면 전환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기 국면 전환을 공식화하려면 GDP 등 주요 지표들의 통계적 분석과 전후 경제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각계 전문가 의견을 수렴·보완하는 과정을 거쳐야 해 일정 시간 소요될 수 밖에 없다"며 "과거 경기 전환점 설정까지 3년이 걸렸지만 과거에 비해 빠르게 선언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0.2%포인트 내려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다.

기획재정부는 경제와 고용의 정상궤도 복귀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투자와 고용이 미흡한 가운데 미중 통상분쟁 지속과 미국의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 등 위험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며 "시장·기업 활력 제고와 경제 역동성 회복을 위해 '혁신성장 및 일자리창출 지원대책'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W

yjk@economicpost.co.kr

Tag
#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