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10명 중 3∼4명 연애한다
상태바
청년 10명 중 3∼4명 연애한다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01.08 09:52
  • 댓글 0
  • 트위터 387,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20∼44세 미혼 남녀 중 이성교제를 하는 사람은 10명 중 3∼4명으로 조사됐다.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김경수 기자] 우리나라 미혼인구 비율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2044세 미혼 남녀 중 이성교제를 하는 사람은 10명 중 34명으로 조사됐다.

8일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사회연구 최신호에 실린 '청년층의 경제적 자립과 이성교제에 관한 한일 비교연구'에 따르면 한국 미혼인구 비율은 지난 20년간 계속 증가했다.

국내 남성 미혼율은 2529세의 경우 199564%에서 201590%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3034(19%56%), 3539(7%33%), 4044(3%23%)에서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여성 미혼율도 마찬가지였다. 2529(30%77%), 3034(7%38%), 3539(3%19%), 4044(2%11%)에서 크게 증가했다.

사회·문화적 환경이 비슷한 일본은 지난 1995년과 2005년 남녀 대부분 연령대에서 미혼율이 한국보다 높았지만, 2015년 들어서 남자 252973%, 303447%, 여자 252962%, 303435% 등으로 한국보다 낮아졌다. 특히 남성 2529세 미혼율은 한국보다 17%포인트나 낮았다.

이처럼 한국은 미혼인구가 급증하고 있지만 이성교제 비율은 매우 낮은 상황이다. 국내 3034세 남성의 이성교제 비율은 31%이지만 3539세는 14%로 절반 이하로 떨어졌고, 여성은 252941.8%에서 303429.5%로 급감했다.

또 경제적 요인이 이성교제에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한 경우 남녀 모두에서 이성교제 비율이 높았고, 소득이 많은 남성도 교제를 할 확률이 높았다. SW

kks@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