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채용비리 의혹, 정치인 자녀 이어 전·현직 임원까지
상태바
KT 채용비리 의혹, 정치인 자녀 이어 전·현직 임원까지
  • 현지용 기자
  • 승인 2019.03.27 10:08
  • 댓글 0
  • 트위터 387,27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YTN 보도에 따르면 KT 내 복수의 고위 관계자는 KT 채용비리 의혹이 정치인 자녀에 이어 전·현직 자녀까지 번져 채용비리 의혹이 연이어 커지는 양상이다.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KT 채용비리 의혹이 정치인 자녀 뿐만 아니라 KT 전·현직 임원 자녀까지 퍼지고 있는 양상이다.

27일 YTN 보도에 따르면 KT 복수의 고위 관계자는 KT 회장의 최측근 중 한명인 A 전무의 자녀가 KT 수도권 내 지사에 근무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관계자는 A 전무의 자녀가 KT에 취업할 당시 A 전무는 KT 채용을 총괄하는 인재경영실장을 맡고 있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여기에 KT 감사실 및 인력관리실 등에서 고위 임원으로 있다 퇴사한 B 임원의 자녀도 KT 내 일부 지사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KT 새노조는 사내 임원 자녀에 대한 부정채용 특혜 제보를 모집하며 이를 취합 한 후 법적 대응을 나설 방침이라 전해졌다. SW

 

hjy@economicpost.co.kr

Tag
#k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