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본은 과거 죄악이나 청산하라”
상태바
北, “일본은 과거 죄악이나 청산하라”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19.06.03 08:32
  • 댓글 0
  • 트위터 387,46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정상회담 제안 사실상 거부
2017년 7월 16일 평양 시민들이 전차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 / AP


[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북한이 일본의 정상회담 제안에 대해 과거 죄악을 깨끗이 청산하라며 사실상 거부의사를 밝혔다.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은 3일 북한의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대변인이 아베 신조 총리의 북일 정상회담 추진을 비판했다고 전했다.

NHK는 북한 당국자는 2일 아베 총리가 북일정상회담을 제안한 것에 대해 "아베가 마치 일본 정부의 대조선 협상 방침이 변경된 것처럼 광고하며 집요하게 평양 문을 두드려대지만, 상전의 손발이 되어 '제재강화'를 고창하는 고노의 망발이 보여주는 것처럼 우리 국가에 대한 적대시 정책에서 달라진 것이란 꼬물만큼도 없다고 비닌했다고 보도했다.

또 "우리 국가에 대해 천하의 못된 짓은 다하고 돌아가면서도 천연스럽게 '전제 조건 없는 수뇌회담 개최'를 운운하는 아베 패당의 낯가죽이 두텁기가 곰 발바닥 같다"고 비난했다.   

    

이어서 과거의 죄악을 깨끗이 청산하고 새로운 역사를 그리는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부언했다. SW

p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