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故 이희호 여사 조문, 판문점에 김여정 보낼 것”
상태바
北 “故 이희호 여사 조문, 판문점에 김여정 보낼 것”
  • 황채원 기자
  • 승인 2019.06.12 15:35
  • 댓글 0
  • 트위터 387,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통일부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이 보낸 ‘북측 통지 관련 발표문’을 밝혔다. 통일부는 “故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 북측은 금일 오후 5시께 판문점 통일각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을 보내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할 것”이라 말했다.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북한이 금일 오후 5시께 故 이희호 여사의 장례에 조문단 파견 대신 김여정 북한 제1부부장을 판문점 통일각으로 보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화와 조전을 전달할 것이라 밝혔다.

12일 통일부 대변인실이 발표한 ‘북측 통지 관련 발표문’에 따르면 북측은 “故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북측은 오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북측은 통지문을 통해 故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이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6월 12일 17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귀측의 책임 있는 인사와 만날 것을 제의한다”고 전했다.

이어 “아울러 북측은 ‘우리 측에서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인 김여정 동지가 나갈 것’이라고 통지문에서 밝혔다”며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나갈 예정“이라 덧붙였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